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7월 초 입장 발표할 듯”…불출마 압박 정면 돌파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명 측 주자들 잇단 불출마·책임론…김민석은 전대 출사표

친명, 조기 결단 요구…이 의원, 연일 민생 언급 ‘리더십 부각’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 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의원(사진) 앞에 ‘결단의 시간’이 가까워오고 있다. 비이재명계 주자들의 불출마 압박에 이어 친이재명계에서도 조기 결단 요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친이재명계는 이 의원이 이르면 다음주 중 출마를 결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의원은 민생을 언급하며 리더십 다지기에 나서 사실상 출마 명분 쌓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의원은 지난 23~24일 당 워크숍에서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의원들 의견에 “108번뇌를 하고 있다”고 확답을 피했다. 출마 쪽으로 기운 상태로 알려져 있지만 비이재명계 주자들의 불출마 압박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친문재인계 전해철 의원이 22일 불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다른 친문계 주자인 홍영표 의원도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친이낙연계 주자인 설훈 의원도 “나도 안 나갈 테니 이 의원도 나가지 마시라”고 직격했다.

반면 친이재명계는 조기 결단을 요구하며 이 의원을 재촉하고 있다. 우원식 의원 등 친이재명계 주자들과 내부 정리를 위해서도 빠른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친이재명계 한 의원은 26일 “빨리 대표로 나서서 지지자들과 당원들을 모으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찬반 의견이 커지자 이 의원 결심이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 의원 측근은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지만 7월 초쯤 계획을 발표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친이재명계는 차기 대선을 위해선 이 의원의 당권 도전이 피할 수 없는 과정이라고 보고 있다.

이 의원이 최근 민생 문제를 언급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때문에 민생이 타격을 받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적극적 민생경제 대응을 요구했다. 워크숍에서는 ‘공매도 금지’와 ‘유류세 중단’의 한시적 시행을 제안했다.

하지만 출마 비판 여론도 지속되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SNS에서 이 의원 출마에 대해 “무엇이 개인적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라며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계산적이라면 공적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 되는 것을 자처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자신만이 옳다는 독단 때문에 국민이 힘들어한다”고 했다.

김민석 의원은 SNS에 “당과 국가를 위한 사명감으로 전당대회에서 제 소임의 깃발을 준비하겠다”며 전당대회 출마계획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당이 어려울 때면 ‘판 메이커’로 새 판을 만들곤 했다”며 “(민주당은) 통합·혁신의 판으로 승리를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대표적인 ‘86그룹’(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이다. 그는 “결기 없는 세대교체론이 혁신 대안이 될지 의문”이라며 ‘97그룹’(1990년대 학번·1970년대생) 세대교체론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