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선두 울산, 또 못 달아났다…성남과 0-0 무승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대구와 비긴 전북과 여전히 승점 8 차 유지

'임상협 5호골' 포항, 김천과 1-1 무승부

연합뉴스

크로스하는 윤일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성남FC의 경기에서 울산 윤일록이 크로스하고 있다. 2022.6.26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가 홈에서 성남FC와 무승부에 그쳤다. 2위 전북 현대와 격차를 벌릴 기회를 놓쳤다.

울산은 2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성남과 0-0 무승부에 그쳤다.

2위(승점 32·9승 5무 4패) 전북이 전날 대구FC와 비긴 가운데, 울산은 이날 무승부에 그쳐 전북과 승점 차를 10으로 벌릴 기회를 날려버렸다.

울산은 승점 40(12승 4무 2패)을 기록, 전북과 격차를 승점 8로 유지했다.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성남은 그대로 최하위(승점 12·2승 6무 10패)에 자리했다.

울산은 전반전 공 점유율 73%를 기록할 정도로 일방적으로 경기를 끌어갔다.

성남은 최전방의 뮬리치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수비에 소비할 정도로 잔뜩 웅크렸다.

연합뉴스

아마노 '슛'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성남FC의 경기에서 울산 아마노가 슛하고 있다. 2022.6.26 yongtae@yna.co.kr


울산은 끊임없이 성남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전반 13분 이명재의 크로스에 이은 김민준의 문전 슈팅이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고, 전반 22분 고명진의 대각선 크로스에 이은 아마노의 논스톱 발리슛은 골대 위로 벗어났다.

울산은 후반 17분 윤일록을 빼고 박주영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세기를 더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후반 31분에는 성남 김현태가 아마노와 성남 페널티지역 안에서 볼 경합을 하다가 파울 판정을 받아 페널티킥이 선언됐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파울이 아닌 것으로 번복됐다.

후반 46분에는 엄원상이 성남 골망을 흔들었지만, 앞선 상황에서 박주영이 파울을 범한 것으로 역시 VAR에서 드러나 득점이 취소됐다.

연합뉴스

포항 임상협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 스틸야드에서는 홈 팀 포항 스틸러스가 김천 상무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포항은 5위(승점 27·7승 6무 5패)를 유지했고, 김천은 9위(승점 19·4승 7무 7패)에 자리했다.

포항 임상협이 전반 13분 정재희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팀 내 득점 2위인 임상협의 시즌 5호 골이었다.

임상협은 전반 26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날려 김천 골대를 맞추기도 했다.

김천은 전반 42분 김지현의 시즌 첫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지현은 권창훈의 전진 패스를 골키퍼를 넘기는 칩슛으로 연결해 골대를 갈랐다.

김천은 후반 38분 투입된 김경민이 1분 만에 프리킥 상황에서 골망을 흔들었으나, VAR 끝에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이 취소돼 아쉬움을 삼켰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