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VAR에 운 K리그1 울산…성남과 득점 없이 0-0 무승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포항, 김천과 1-1 무승부
뉴시스

[서울=뉴시스]울산 아마노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세 번의 비디오판독(VAR)에 모두 발목을 잡히며 성남FC와 득점 없이 비겼다.

울산은 26일 오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성남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19일 전북 현대에 1-3으로 패한 뒤 22일 FC서울을 2-1로 꺾고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던 울산은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승점 40(12승4무2패)이 된 선두 울산은 2위 전북 현대(승점 32·9승5무4패)와의 승점 차를 8점으로 벌리는 데 만족해야 했다.

반면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성남은 최하위(승점 12·2승6무10패)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7호골로 팀 내 득점 2위인 레오나르도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가운데 울산은 최전방에 바코를 세우고, 아마노와 윤일록, 김민준을 선발로 내세웠다.

성남은 수비에 무게를 두고, 뮬리치와 이종호 투톱으로 역습을 노렸다.

울산이 경기를 주도했으나, 성남의 두꺼운 수비망에 막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공격 강화를 위해 울산은 전반 23분 만에 22세 이하(U-22) 자원인 김민준을 불러들이고 엄원상을 빠르게 내보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울산 현대 박주영.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변화에도 균형은 쉽게 깨지지 않았다. 울산의 쉼 없는 공세가 이어졌으나, 마무리가 부족했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가운데 성남은 후반에 공격수 이종호를 빼고 수비수 곽광선을 투입하며 수비 라인을 더 강화했다.

울산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7분엔 코너킥 찬스에서 박용우가 노마크 헤딩 찬스를 잡았으나, 골문 옆으로 공이 흘렀다.

다급해진 울산은 후반 6분 이청용에 이어 후반 17분엔 박주영까지 내보내며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30분 바코가 문전에서 때린 왼발 슛이 김영광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박주영의 헤딩도 빗맞았다.

울산은 후반 31분 아마노가 쇄도하는 과정에서 성남 수비수 김현태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듯했으나, 주심이 VAR을 통해 판정을 번복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도 엄원상이 혼전 끝에 오른발로 성남 골망을 흔들었지만, 이번에도 주심이 VAR로 노골을 선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포항 스틸러스 임상협.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원상의 슈팅 직전 박주영이 성남 수비수 마상훈을 향해 반칙했다는 지적이다.

후반 추가시간이 10분 넘게 주어진 가운데 종료 직전 세 번째 VAR도 울산의 편이 아니었다. 수비수 임종은이 쇄도하는 과정에서 성남 장효준과 부딪혀 넘어졌지만, 주심은 이번에도 페널티킥이 아니라며 두 손을 가로저었다.

결국 울산의 파상공세도 굳게 닫힌 성남의 골문은 끝내 열리지 않았다.

포항스틸야드에선 포항 스틸러스와 김천 상무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포항이 전반 13분 임상협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김천이 전반 42분 김지현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39분엔 교체로 들어온 김천 김경민이 포항 골망을 갈랐지만, VAR로 오프사이드 반칙이 지적돼 득점이 취소됐다.

2경기 무승(1무1패)인 포항은 5위(승점 28)를 유지했다. 8경기(4무4패) 연속 승리가 없는 김천은 9위(승점 19)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