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현재는 아름다워' 서범준 자살 소동…김혜옥 "왜 그랬어" 오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현재는 아름다워' 서범준이 경찰에게 오해를 받았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26회에서는 이수재(서범준 분)가 경찰서에 연행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재는 SOS 생명의 전화에 전화를 걸었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더 절 용서 못하겠어요. 왜 그런 짓을 했는지"라며 털어놨다.

이수재는 "아무튼 감사합니다. 지금까지 제 이야기 들어주셔서"라며 전화를 끊었고, 곧바로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이러시면 안 돼요. 사셔야죠"라며 만류했고, 이수재는 "저 살 거예요. 너무 답답해서 이야기하고 싶어서 전화한 것뿐이에요. 저 안 죽는다니까요"라며 당황했다. 그러나 경찰은 "그래도 보호자가 오셔야 합니다"라며 이수재를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후 경찰은 이민호(박상원)에게 연락했다. 이민호와 한경애(김혜옥)는 경찰서로 향했고, 한경애는 이수재를 보자마자 "너 왜 그랬어"라며 오열했다.

이윤재(오민석)와 이현재(윤시윤)까지 경찰서에 도착했고, 한경애는 "그깟 사기당한 게 뭐가 대수라고 그런 생각을 해"라며 다그쳤다. 이수재는 "나 아니라니까. 죽을 생각 안 했어. 그냥 착오가 있었어. 형들 몰라? 나 그냥 비치된 전화 있어서 전화 통화한 것뿐이야"라며 해명했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