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민호, 최고 143km 슬라이더 앞세워 7승... LG, KT 원정 위닝시리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2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t wiz의 경기. 1회말 LG 선발투수 이민호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트윈스가 KT위즈와 주말 3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장식했다.

LG는 2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이민호의 호투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지난 24일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6-4로 앞서다 필승계투조가 무너지면서 6-9 역전패를 당했던 LG는 이후 25일과 26일 KT를 잇따라 꺾고 2승 1패 위닝시리즈로 주말 3연전을 마무리했다.

최근 2연승을 달린 LG는 시즌 성적 42승 1무 29패를 기록, 2위 키움을 바짝 따라붙었다. 반면 2연패를 당한 KT는 34승 2무 36패를 기록, 불안한 5위 자리를 계속 지켰다.

LG 선발 이민호의 역투가 돋보였다. 이민호는 이날 KT 타선을 6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투구수 97개를 던지면서 삼진은 7개나 잡았다.

4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KT의 ‘홈런타자’ 박병호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허용한 것이 유일한 실점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김민혁을 볼넷으로 내보낸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할 큰 위기도 없었다.

특히 직구 구속이 149km까지 이른 가운데 중요한 고비마다 최고 143km까지 찍은 슬라이더가 빛을 발했다. 이날 이민호는 총 투구수의 절반이 넘는 51개 슬라이더를 던져 효과를 봤다.

프로 데뷔 후 KT전 통산 첫 승리를 달성한 이민호는 시즌 7승(4패)으로 다승 공동 5위에 올라섰다. 지난 21일 한화전 5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6승을 거둔데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냈다.

타석에선 김현수의 방망이가 불을 뿜었다. 김현수는 1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KT 선발 웨스 벤자민의 137km짜리 커터를 받아쳐 우월 투런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14호 홈런을 때린 김현수는 리그 홈런 순위 2위를 유지했다.

LG는 2회초에도 1사 후 이상호, 허도환의 연속 안타로 만든 1, 3루 찬스에서 홍창기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LG는 선발 이민호에 이어 7회부터 정우영, 이정용, 고우석 등 필승조를 가동해 리드를 지켰다. 7회말과 8회말 안타성 타구를 잡아낸 박해민의 두 차례 슈퍼캐치도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마무리 고우석은 9회말 등판해 2점 차 승리를 지키고 시즌 21세이브을 달성했다.

KT는 0-3으로 뒤진 4회말 1사 후 박병호가 시즌 22호 홈런을 때렸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데뷔전 이후 17일 만의 복귀전에 나선 KT 외국인투수 벤자민은 4이닝 동안 7안타 4탈삼진 3실점해 패전을 기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