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컬래버’ 진심인 갤럭시, ‘폰꾸族’ 마음도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묘한 이야기’ 나이토그래피 강조
갤Z플립3, 휠라·포켓몬 등 손잡아
갤워치4, 아웃도어 블랙야크와 협업


파이낸셜뉴스

갤럭시S22울트라 'Night Lively' 에디션 유출 이미지 샘모바일 캡처 갤럭시Z 플립3 FILA 에디션 휠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제품을 다른 브랜드와 협업해 기능과 개성을 강조하는 '컬래버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다. 갤럭시S22울트라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 카메라 등 성능을 재차 강조, 갤럭시Z플립3에는 디자인을 중심으로 '폰꾸(폰꾸미기 줄임말)' 열풍 주도에 나섰다. 삼성전자의 컬래버 마케팅은 신제품 출시 직전까지 국내는 물론 해외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4일 넷플릭스와 파트너십을 강조하며 갤럭시S22울트라와 넷플릭스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Stranger Things)'의 컬래버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콘텐츠에선 한밤 중 등장인물 뒷주머니에 담긴 갤럭시S22울트라가 우연치 않게 괴물을 촬영하는 장면이 연출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컬래버를 통해 AI 기술이 접목돼 빛을 더 많이 담을 수 있는 나이토그래피 기능과 1억800만화소 고화질 카메라 등을 강조했다. 올 1·4분기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낸 갤럭시S22울트라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일부 외신 IT 매체는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이 갤럭시S22울트라 'Night Lively(나이트 라이블리)' 에디션을 출시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에디션 이름에서부터 갤럭시S22울트라 주요 기능 중 하나인 야간촬영을 강조하면서 해외서도 갤럭시S22울트라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이달 LG유플러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갤럭시S22 디아블로 이모탈 패키지'를 출시한 바 있다.

갤럭시Z플립3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꾸준히 다른 브랜드와 협업한 패키지를 출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3에 스마트폰 중에선 비스포크(bespoke·맞춤형)를 접목할 만큼 해당 제품의 디자인적 요소에 집중하고 있다. 비스포크 에디션은 상·하단으로 나뉘는 외부면에 5가지 색깔, 프레임에 2가지 색깔 중 각각 자신이 원하는 조합으로 구성할 수 있는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색상 조합 외에도 타 브랜드와 컬래버를 통해 개성있는 스마트폰 케이스, 파우치, 스티커 등을 접목시킨 패키지도 연달아 출시하고 있다. MZ(1980년대 초반~2000년대 초반)세대들을 공략하기 위한 포석이다.

지난 3월에는 SK텔레콤과 협력해 '휠라 에디션'을 출시하는 한편, 지난달에는 젊은 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끈 포켓몬 콘텐츠를 갤럭시Z플립3에 접목시키기도 했다. 포켓몬에디션은 출시 1시간도 되지 않아 완판된 바 있다.

이에 이어 '뚱랑이' 에디션을 출시하면서 갤럭시Z플립3 및 타 브랜드 협업을 통한 '폰꾸(폰꾸미기 줄임말)' 열풍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블랙야크와 협력해 '갤럭시워치4 블랙야크 패키지'를 출시하는 등 전반적인 모바일 디바이스에 컬래버 마케팅을 접목시키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