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올림픽'

[세계수영선수권] '기록제조기' 황선우 "아시안게임-파리 올림픽까지 열심히 달리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 강원도청)가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만족스러운 성적표를 받았다. 황선우의 맹활약에 힘입은 한국 수영은 이번 대회 경영 종목 17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8일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 경영 종목에서 한국은 은메달 한 개를 땄다. 황선우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얻은 값진 메달이다.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박태환(33)이 금메달을 딴 뒤 무려 11년 만에 나온 메달이었다.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국가는 총 19개국뿐이다.

황선우는 박태환의 뒤를 이어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했다. 그는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계영 400m에만 출전했다. 그러나 지난해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예선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혜성처럼 떠올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호주에서 '특별 훈련'을 받은 뒤 그는 양쪽 어깨에 날개를 달았다. 스피드가 좋아진 것은 물론 경기 운영 능력까지 향상됐다.

황선우는 주 종목인 자유형 200m에서 1분44초47의 한국신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 종목에서 그는 박태환(2007년 호주 멜버른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을 뛰어넘었다.

또한 남자 계영 400m(3분15초68)와 800m(예선 7분08초49·결선 7분06초93), 혼성 계영 400m(3분29초35) 단체전에서도 한국신기록에 성공했다.

황선우의 활약에 힘입은 한국 수영은 연기된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4년 파리 올림픽 전망을 밝게 했다.

이번 대회 일정을 모두 마친 황선우는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지금까지 총 10경기를 치렀는데 체력적으로 많이 부담이 되었지만 한국 신기록을 5차례 경신하고 개인종목에서 은메달이라는 큰 성과를 얻어서 정말 뜻깊고 많이 얻어가는 대회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계영 800m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결선에 올라가고 한국 신기록을 두 번 경신하는 결과를 얻었으니 내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그리고 파리 올림픽까지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자신감을 얻은 그는 목표인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에 대한 각오도 밝혔다. 황선우는 "내년에 있을 항저우 아시안게임,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그리고 2024년에 있는 파리 올림픽까지 더 열심히 달려 보겠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힘주어 말했다.

한편 황선우를 비롯한 한국 수영 경영 대표팀은 27일 인천국제공항에 귀국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