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놀이 후 딸 자취방서 몰래 샤워"...쓰레기까지 투척 '카니발 가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한 누리꾼이 강원도 고성으로 물놀이를 온 일가족이 혼자 살고 있는 딸의 자취방에 무단침입했다고 주장하며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출처 = 보배드림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이 혼자 거주하는 자취방에 어느 일가족이 몰래 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한 뒤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고 간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6일 보배드림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전날 강원도 고성에서 살고 있는 딸에게서 "아르바이트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며 "모래가 한가득 있고 내 목욕 용품도 사용한 것 같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다.

A씨는 황급히 딸의 자취방으로 이동했다. A씨의 집과 딸의 자취방은 자가용을 이용하면 20분가량 걸린다. A씨는 "작은 시골집이라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는데, 누군가 들어와서 씻고 나가면서 모래로 온 바닥에 칠갑을 했다"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딸을 달래고, CCTV를 확인했다"고 적었다.

A씨는 CCTV를 통해 신형 흰색 카니발을 타고 온 가족이 딸의 자취방 앞에 주차를 하고 물놀이를 갔다 온 뒤, 화장실까지 무단 이용한 사실을 파악했다. 심지어 이 가족은 쓰레기까지 몰래 버리고 갔다는 설명이다. 딸의 자취방에는 출입금지 표시도 걸려 있었다.

A씨는 "모자를 쓴 남성이 현관문으로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을 사용했고, 차에서 모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 집 앞에 투척했다"며 "잠시 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를 끝낸 애들과 등장했고 모자남이 안경남에게 우리 딸 욕실의 위치를 손가락으로 가르쳐 줬다"고 강조했다. 안경을 쓴 남성도 출발 전 마시다 만 커피 세 잔을 땅에 내려두고 떠났다.

A씨는 "나도 장사를 해서 지나가는 길에 가게 화장실 쓰신다는 분들 한 번도 거절해 본 적 없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뻔히 여성용 목욕 비품이 비치된 욕실에서 온 가족이 씻고 갔다? 그렇다면 뒷정리라도 잘 하고 갈 것이지 도저히 못 참겠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차량 번호를 확보했으니 경찰에 신고하고 언론에도 제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개념이 없다", "다 큰 어른이 무슨 짓이냐", "진짜 선 넘었다", "상식이라는 걸 모르나", "절대 봐주지 마라", "형사처벌 가능할까?", "이런 부모 밑에서 아이들이 어떻게 제대로 크지", "무슨 생각인지 궁금하니 만나면 물어봐 달라" 등 대체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가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