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장 끝 우승' 박민지 "승부가른 마지막 퍼트, 무조건 넣겠다 생각"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2의 주인공은 박민지(24)였다. 박지영(26)과 연장까지 이어진 접전끝에 우승을 거머쥐며 시즌 3승, 투어 통산 13승 기록도 달성했다.

승부는 퍼팅에서 갈렸다. 박민지는 18번홀(파5)에서 진행된 연장전에서 3m 버디 퍼트를 먼저 성공시키며 박지영을 제쳤다. 박지영은 더 짧은 거리에서 시도한 버디 퍼트가 홀컵을 훑고 지나가면서 2위에 그쳤다. 박민지는 "후반들어 퍼팅감이 좋지 않아 우승을 못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면서도 "마지막 퍼팅을 시도할 때 반드시 넣는다는 생각으로 시도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다음은 경기가 끝난 후 박민지와 일문일답.
박민지 프로와 일문일답
▶오늘 경기를 마친 소감은?
최종 라운드 후반을 1오버로 마치면서 우승을 못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 후반 들어 퍼트가 생각처럼 되지 않았다. 연장전에서 약간 긴 퍼트가 들어가면서 기분좋은 플레이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 연장전 세번째 샷에서 상황이 어땠는지 복기한다면?
연장전으로 가기 전에 비슷한 위치에서 칩샷을 했는데 길었다. 그래서 연장전에서는 그 때 생각하면서 짧게 쳤는데, 이번에는 생각보다 많이 짧았다. 멘탈이 강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데 내가 정말 멘탈이 강한 사람인건가? 강하면서 약한 사람인건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그린으로 올라갔다.

▶ 이번 경기 초반이 잘 풀려서 쉽게 우승할거라 생각한 사람이 많았다. 본인은 어땠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어제 라운드가 끝난 뒤부터 체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다. 챔피언조에 들어가서 힘든 상황이었는데, 오늘 1번, 2번, 4번, 5번 홀이 버디여서 저도 놀랐다. 체력이 떨어져서 집중력이 너무 안좋은 상태였다. 9홀 끝나고 바나나 2개, 에너지젤도 2개나 먹은 상태였다. 후반에도 김밥을 계속 먹었다. 너무 집중하다보니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픈 기분이 들었다. 8번홀쯤에 이미 원온이 가능한 곳에서 버디 못했을 때 오늘 경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다.

▶ 3번홀 상황이 어땠는지 복기한다면?
세컨 샷이 벙커에 빠졌다. 그런데 벙커에서 친 샷이 똑같은 자리로 다시 와서 벙커에서 두 번 쳤다. 피칭으로 쳤는데, 안될 것 같은 느낌은 있었지만 일단 쳤다. 돌이켜봐도 웨지로 쳤어도 못쳤을 것 같다. 턱이 앞에 1m 정도 있어서 쉽지않은 상황이었다. 두번째 벙커샷은 처음보다 살짝 우측으로 공이 돌아왔다. 앞이 다 열려있는 상황이어서 유틸리티 19도로 플레이했다.

▶ 후반에 점수를 줄이지 못하고 있는데도 2위 선수들이 못 따라왔다. 그때 경기흐름을 어떻게 보고있었나?
제가 1라운드에 많이 잘 치긴 했구나 하고 생각했다. 이렇게 버디가 잘 안나오는 코스였는데, 1라운드에는 완벽한 플레이를 해놔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제가 16번홀에서 보기를 하고 공동선두가 됐을 때, 우승못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왜냐하면 저는 흐름이 내려가는 상태이고 박지영 언니는 올라가는 흐름이었다. 쉽지않겠다는 생각을 했다.

▶ 초등학생 때 한체대 학생들과 트랙을 도는 훈련을 했다고 들었다.
맞다. 트랙만 돈 게 아니라 한체대 안에 핸드볼장이 있다. 그 안에서 트레이너 선생님과 근력운동도 하고 꼬깔콘을 두고 왔다갔다하는 체력훈련을 심하게 했다. 그 때 기억이 안좋아서 지금도 운동 트라우마가 있다.(웃음)

▶ 요새는 일주일 루틴이 어떻게 되나?
대회가 없을 때는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빼곤 피티를 받는다. 연습도 적당히하고 쉬는것도 적당히하면서 밸런스를 유지한다. 시합이 있는 주에는 월요일에는 피티를 받은 뒤 골프 연습은 아예 안한다. 하고싶은거 하면서 쉰다.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골프를 친다.

비시즌 때는 시즌 끝나고 나면 한 달에서 한 달 반동안은 골프채를 안 잡는다. 오로지 헬스만 한다. 제가 하고 싶은 것 하면서 계속 노는 대신 운동은 매일 한다.1월 초가 되면 그 때부터 골프채를 다시 잡는다. 3년전부터 이렇게 해 왔다. 피티를 꾸준히 받으니까 움직임이 더 좋아진다. 또 채를 놓고 있는 동안 안좋은 습관이 머리속에서 사라진다.

▶ 하고싶은 걸 한다고 했는데 쉴 때 어떤 걸 하나?
골프 생각은 안하고 먹고 자고 쉬고 논다. 또래 대학생처럼 친구들과 밥먹고 카페가고 수다떨면서 시간을 보낸다. 골프칠 때는 골프 생각만 하고, 안할때는 아예 안하려고 노력하니까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된다.

▶ 오늘 흐름이 박지영은 상승세, 스스로는 내림세였다고 했다. 연장때도 같은 생각이었나?
질 수 있다는 생각까지는 안했다. 하지만 내가 약간은 불리하다 생각했다. 박지영 언니가 첫번째 샷에서 우드를 쳤는데 저는 드라이버로 쳤다. 그래서 박지영 언니가 세컨샷에서 우드를 치면 그린에 더 가까이 갈 수 있었다. 박지영 언니가 장타자라서 유리하니까 나는 이 홀에서 무조건 버디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 퍼트 거리도 박지영이 더 가까웠다. 어떤 생각을 했나?
몸이 힘들어서 그렇게 긍정적이진 못했다. 우승하면 좋겠지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긴 퍼팅을 넣을때는 이런 마음이 전혀 아니었다. 무조건 넣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반드시 넣어야 한다고 생각할 때와 넣을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때의 결과가 다르다. 생각이 결과에도 영향을 미친다. 퍼팅은 마음먹은대로 들어가는 것이구나라는 점을 이번에 또 다시 느꼈다.

▶ 5번의 연장전 중에 4번은 이기고 한 번 졌다. 연장전에서 승률이 높은 이유 뭘까?
연장전이 저는 늘 재미있었다. 연장전을 갔다는 건 2등은 확보했다는 의미다. 연장전은 매치플레이 같은 느낌인데, 제가 메치플레이를 좋아한다.

▶ 작년에 시즌 6승하면서 커리어하이를 찍은 뒤 '초심을 잃지 않는게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지금 커리어하이를 새로 쓰는 상황에서 박민지가 생각하는 초심은 뭔가?
아직까지 초심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작년에 잘 했는데도 부담을 떨치고 좋은 성적을 내는 것 같다. 지금 내가 느끼고 있는 초심은 목표가 없어졌다는 점이다. 시합에 나가면 내가 어디에 가 있든 그 시합을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만으로 플레이한다.

▶ 갤러리들이 많이 왔다. 나를 응원하는 사람이 늘었다는 느낌이 나나?
작년에 잘했지만 갤러리들이 직접 플레이를 볼 수 없는 상태였다. 올해들어서 갤러리들의 직관이 가능해졌고, 제가 계속 좋은 플레이 보여드리면서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졌다. 그 부분이 굉장히 즐겁고 행복하다.

▶ 팬분들은 박민지 프로의 어떤 점을 좋아한다고 생각하나?
독해보이는 것?(웃음) 독하게 플레이를 하면서 '절대 놓치지 않을거다. 내가 다 넣고 우승할거야' 이런 마음이 보이는게 아닐까. 다른 선수들이 나에게 '평소에는 안 그런데 시합장에서 밥 먹고 있으면 옆에 못 앉겠다'고 한다. 왜 안오느냐고 하면 시합장에서 눈이 다르다고 한다. 눈빛이 좀 돌았다더라.(웃음) 시합 때 목표만 보고 임하다보니 그런 모습을 승부사처럼 봐주시는게 아닌가 싶다.

▶ 통산 승수가 13승으로 김효주 프로와 공동 4위다.
(통산 승수 1위가 20승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걸 하는 날이 오면 좋겠다. (2~3위 승수 듣고) 아직 갈 길이 멉니다(웃음).

▶ 우승하면 캐디백에 표시하는 선수들도 있다. 해볼 생각은 없나?
우승 표시가 한 개도 없다. 안하고 있다. 하고 싶다는 생각은 들었는데 거기까지 신경을 못 썼다.

▶ 만약 표시를 한다면 어떤 것으로 하고싶나?
어떤 표시로 할까 생각을 많이 해봤는데, 뭘로 할지 생각이 잘 안나서 안하기로 했다.(웃음) 승수를 표시한 것을 보면 힘이나는 선수도 있을텐데, 나는 그걸 보면 힘이 안날 것 같다. 내가 13승이나 했구나 하면서 너무 도취될 것 같다. 저는 늘 누가 채찍질 해줘야하는 성격이다. 우승을 안한 것 처럼 그렇게 플레이하는게 맞는 것 같다.

포천힐스CC=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