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러, 키이우에 이틀 연속 미사일 폭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처음으로 벨라루스 상공서 전투기로 미사일 발사

연합뉴스

키이우 시내에 떨어진 러시아군 미사일
(로이터=연합뉴스) 2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러시아군이 발사한 미사일이 떨어져 연기가 치솟고 있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처음으로 벨라루스 영공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수도 키이우 등 우크라이나 북서부 도시를 폭격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공군은 전날 전투기 6대를 동원해 벨라루스의 우크라이나 접경 도시인 모지리 상공에서 우크라이나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수미 등지로 X-22 크루즈 미사일 10여기를 발사했다.

모지리는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에서 60㎞ 떨어진 벨라루스의 소도시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벨라루스를 전쟁에 완전히 끌어들이려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러시아군은 26일에도 키이우를 겨냥해 미사일을 쏴 아파트 등 민간 건물을 타격했다.

우크라이나 내무부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러시아군이 키이우 일부 지역에 미사일 십여 발을 발사해 9층짜리 아파트와 유치원 부지 등이 맞았다.

현지 경찰은 키이우 폭격으로 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 시장은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폭격을 가한 것은 3주만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인에게 위협을 가하려는 목적"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