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리의 2PM, 前 JYP매니저 결혼식 축가 “우리 집으로 가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조은별기자]그룹 2PM이 전 매니저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며 의리를 과시했다.

2PM의 멤버 준케이, 옥택연, 장우영, 황찬성, 이준호는 26일 서울 강남의 한 예식장에서 진행된 전 JYP 출신 매니저의 결혼식에 참석했다. 닉쿤은 해외 체류 일정으로 불참했다.

이날 결혼식에서 2PM 멤버 5명은 히트곡 ‘우리 집으로 가자’와 ‘10점 만점에 10점’을 부르며 예식장을 뜨겁게 달궜다. 멤버들은 노래와 함께 가벼운 안무까지 곁들여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결혼한 매니저는 전 JYP 소속 직원이다. 옥택연과 황찬성 등이 연기활동을 위해 소속사를 옮겼지만 옛 매니저의 결혼식을 위해 오랜만에 무대를 꾸몄다”고 전했다.

현재 준케이, 이준호, 장우영, 닉쿤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옥택연과 황찬성은 각각피프티원케이, 엘줄라이 엔터테인먼트로 적을 옮겼다.

mulgae@sportsseoul.com

사진|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