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나귀 귀' 모니카, 유희관 '롤린' 춤에 기겁 "제 스타일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니카가 유희관이 추는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보고 기겁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위문 행사를 간 김병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김병현과 이재영 셰프, 유희관, 이대형, 그리고 최영재 마스터는 부대의 장병들에게 현장에서 직접 버거를 만들어 제공했다.

최영재 마스터는 다섯 사람 중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다. 김병현과 유희관, 이대형의 사진을 스크랩해서 들고 나타난 사람도 있었다. 이에 기분이 좋아진 유희관은 김병현 몰래 햄버거를 두 개 챙겨서 보냈다. 이 모습을 본 모니카는 "방금 그 행동은 굉장히 제 스타일"이라며 호감을 보였다.

하지만 유희관은 기분이 좋아지자 대기하고 있던 장병들을 향해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을 췄다. 모니카는 "제 스타일 아니다. 죄송하다"며 태세전환을 해서 웃음을 안겼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