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본주의학교' 김태연, 11살 답지않은 카리스마 "안하려면 나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가수 김태연이 11살 아이 답지 않은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26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자본주의학교'(연출 최승범)에는 현주엽과 먹지니어스 준희+준욱 형제, 현영과 11세 주식천재 다은이 출연하는 가운데 새로운 멤버로 11세 트롯신동 김태연이 첫 등장해 즉석 자신감 교실을 선보인다.

‘방과후 자본주의학교’에 판소리 신동에 이어 트롯 신동까지 섭렵하고 있는 11세 김태연의 즉석 자신감 교실이 오픈된다. 이 과정에서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태연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먹지니어스 준희-준옥 형제의 자세를 교정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태연의 시원시원한 판소리를 울려 퍼지자 작은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력한 파워에 준욱은 “목소리가 확 달라지네”라고 깜짝 놀란데 이어 현영이 “태연이 시원시원하게 이야기하는 자신감을 우리가 좀 배웠으면 좋겠다”라며 “목소리를 트이게 할 수 있을까?”라고 제안한다.

태연은 “허리 좀 딱 펴고 좀”이라며 준희에게 호통을 터트려 허리를 숙이고 있던 준희의 허리를 금새 꼿꼿하게 만들었다고. 이어진 호통의 대상은 준욱이었다. 태연이 “목소리를 높이는게 있어요. ‘이리 오너라 업고 놀자’ 따라해보세요” 라고 하니 금새 준욱이 작은 소리로 “아니요”라고 대답한 것. 이에 태연은 쩌렁 쩌렁 울리는 큰 목소리로 “안하려면 나가세요!”라고 불호령을 터트려 모두의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이에 11세 동갑인 다은은 “언니가 목소리가 크잖아”라고 말해 태연을 언니로 인정하자 엄마 현영이 언니가 아니고 동갑 친구라고 정정해 주는 등 태연은 첫 등장부터 ‘방과후 자본주의학교’를 카리스마로 한 손에 장악하며 놀라운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연신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던 현주엽은 “와~ 내딸 삼고 싶어”라며 부러움과 경이로움을 드러냈다고.

11세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태연의 강렬한 카리스마가 갖고 온 준희-준욱 형제의 놀라운 변화는 26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자본주의 학교’에서 공개 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KBS2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