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준희, 오빠 곡 들으며 드라이브…故 최진실도 흐뭇할 남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일상을 공유했다.

26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남자친구, 지인들과 부산 여행을 떠난 최준희의 모습이 담겼다. 여유롭게 드라이브를 즐긴 가운데 최준희는 친오빠 최환희(지플랫)의 곡을 듣고 있어 눈길을 끈다. 남다른 남매애를 드러내 훈훈함을 안긴다.

최준희는 최근 소속사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배우 활동을 예고했다. 이후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셨는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고 제가 완벽히 준비되고 좋은 기회가 온다면 그때 정말 스크린에서 찾아뵙고 싶다”며 계약 해지를 알렸다.

최환희는 지플랫이라는 활동명으로 지난 2020년 데뷔, 싱글 앨범 ‘디자이너’를 발매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