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담비♥이규혁, 남양주 복층 신혼집 최초 공개 "아래층이 시댁"('동상이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손담비♥이규혁 부부의 두 번째 신혼집이 최초 공개된다.

27일 방송되는 SBS '너는 내 운명'에서는 손담비♥이규혁 부부가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두 번째 신혼집을 최초로 공개한다.

손담비♥이규혁 부부는 앞선 방송에서 평일에는 손담비의 집에, 주말에는 이규혁의 집에서 지내며 두 집 살림을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처음으로 공개된 이규혁의 집은 ’맥시멀리스트’ 손담비의 집과 달리 깔끔한 인테리어로 스튜디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바로 아래층이 시댁이라는 사실. 결혼 한 달 차 손담비♥이규혁 부부가 벌써부터 시댁과 한집 살이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MC들의 궁금증이 쏟아졌는데. 과연 시댁과 한 층을 사이에 두고 사는 중인 두 사람의 신혼집은 어떤 모습일지 관심을 모은다.

이날 손담비는 시외할머니의 90세 생신을 맞이해 12세부터 피겨 스케이팅 국가대표로 활약한 ’빙상계 대모‘ 시어머니와 생애 첫 생일상 차리기에 도전한다.

특히 피겨 스케이팅 선수 활동으로 바빴던 어머니를 대신해 외할머니가 이규혁을 정성껏 키워온 것으로 알려져 손담비가 더욱 신경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요알못‘으로 유명한 손담비는 시어머니의 지원 사격에 호기롭게 요리를 시작하지만 시어머니의 요리 실력에 사색이 된다. 손담비를 놀라게 한 어머니의 요리 실력은 방송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규혁 외할머니의 뒤늦은 고백에 현장이 발칵 뒤집어진다. 10년 전 손담비와 이규혁이 만남을 가졌을 당시, 외할머니는 "10년 전부터 둘이 결혼할 줄 알았다"라며 결혼을 예견한 사실을 밝혀 손담비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를 지켜보던 MC들 역시 “어르신 눈에는 보이나 보다”, “할머니가 딱 알아보셨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는 후문이다.

손담비♥이규혁 부부의 결혼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는 27일 기존보다 한 시간 앞당긴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SBS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