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故이대준씨 친형, 27일 민주당 방문...우상호 면담 예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년 서해 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대준씨의 친형이 민주당을 방문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피살 당시 자료 공개에 대한 협조를 공식 요청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이씨의 친형 이래진씨와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를 방문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조오섭 대변인이 참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이래진씨 등 유족 측은 박홍근 원내대표와 다른 비대위원들에게도 참석할 것을 요청했으나, 일정상 우 비대위원장과 조 대변인만 참석하기로 결정됐다. 이날 면담은 비공개로 진행한다.

유족 측이 공개를 원하는 자료는 피살 당시 이뤄진 보고와 지시 사항들이다. 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전에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해 국회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야 열람이 가능하다. 우 비대위원장은 지난 22일 “(피살 당시 자료) 공개를 꺼릴 이유 없고, 정식 요청이 들어오면 피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유족 측은 27일 민주당사를 방문하겠다고 언론에 알린 뒤 지난 19일과 24, 25일에 걸쳐 우 비대위원장 측에 공식 면담을 요청하는 연락을 취했고, 25일 최종적으로 면담 일정을 확정했다. 이래진씨는 “27일 면담에서 민주당이 자료 공개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에 대한 고발을 포함해 후속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했다.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이었던 이대준씨는 2020년 9월 북한군 총격에 사망했다. 당시 군 당국과 해양경찰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자진 월북 근거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강우량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