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바생 동원한 '빈 박스 마케팅'으로 후기 조작한 오아 등 제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정위, 오아·유엔미디어·청년유통에 과징금 1억4000만원 부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 등 온라인쇼핑몰의 후기를 조작하기 위해 아르바이트생들에게 허위로 제품을 구매토록 하는 소위 ‘빈 박스 마케팅’을 저지른 업체들이 정부의 철퇴를 맞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6일 전자제품업체 오아와 광고대행업자인 유엔미디어와 청년유통이 아르바이트 생을 모집해 거짓으로 후기 광고를 게재토록 했다며 시정명령과 과징금 1억40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빈 박스 배송'과 ‘후기조작’으로 소비자와 인터넷 쇼핑몰 사업자를 동시에 기망한 사업자들에 대한 제재다. 특히 거짓 후기를 대량으로 조작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담당한 광고대행업자를 함께 제재함으로써 광고주와 함께 공공연하게 거짓 후기를 양산하는 사업자들의 행위에 제동을 걸었다.

전자제품 제조판매업체인 오아는 광고대행업자인 유엔미디어, 청년유통과 함께 2020년 5월부터 1년간 ‘오아’브랜드의 청소기, 전동칫솔, 가습기 등이 판매되는 인터넷 쇼핑몰에 이른바 빈박스마케팅 방식으로 3700여개의 거짓 후기를 게재했다. 오아 등 사업자들은,‘빈 박스 마케팅’이 실제 제품을 제공·협찬한 후 긍정적인 후기를 유도하는 통상적인 바이럴 마케팅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단기간에 판매량 및 구매후기 수를 증가시킬 수 있다는 점을 이용했다.

이들은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원고, 사진, 동영상 등을 제공하여 제품의 장점 위주로 구체적인 후기를 작성하게 하였고, 이러한 후기와 아르바이트생들이 자율적으로 작성한 후기를 함께 게재하여 조작 여부를 쉽게 알아볼 수 없게 했다. 또한, 제품 출시 직후 등 구매후기가 적은 시기에 빈 박스 마케팅을 집중적으로 진행하여 이후의 제품판매에 영향을 미치도록 했다.

유엔미디어와 청년유통이 모집한 아르바이트생들은 자신의 개인 아이디 및 결제 수단을 이용하여 오아 등이 지시하는 제품을 구매하고, 제품 대신 빈 상자를 배송받은 후 실제 제품을 배송받은 것처럼 구매 후기를 작성한 대가로 건당 약 1000원 정도의 대가를 지급받았다. 이 과정에서 유엔미디어와 청년유통은 카카오톡에서 ‘이상우’, ‘리뷰대장’이라는 대화명으로 아르바이트생 모집, 구매 및 후기작성 지시, 대가지급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공정위는 이 사건 후기광고는 실제 구매자에 의해 작성된 구매후기가 아니므로 후기의 존재 자체를 비롯하여 후기의 숫자와 내용이 모두 거짓이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보통의 주의력을 가진 일반 소비자라면 모든 후기들은 실제 구매자가 작성한 후기라고 인식할 것이므로 해당 제품이 이미 많은 사람들이 구매했고, 품질 및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오인하거나 오인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공정위는 인터넷 쇼핑의 특성상 먼저 제품을 구매한 실 사용자의 구매 후기는 소비자의 선택에 있어 중요한 고려 요소에 해당하고, 후기의 내용뿐만 아니라 후기의 숫자도 중요한 고려 요소인 바 쇼핑몰 노출 순위가 상승하게 됨으로써 경쟁사업자에게도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공정위는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3조 1항 1호에 따라 오아에 과징금 1억4000만원과 시정명령을 유엔미디어와 청년유통에는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위는 ‘빈박스 마케팅’이 행위태양 및 수단이 악의적이고 규모면에서도 대량으로 행하여졌다는 점에서 엄중히 제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