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편한테 지X 좀 하지마"…악플 받은 한아름 "경찰서에서 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티아라 출신 한아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악플러의 글을 박제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5일 한아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게재했다.

함아름은 "조용히 신고하겠습니다. 함부로 하는 말들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아셔야 해요"라는 글과 악플러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는 "남편한테 제발 지X 좀 하지 마세요. 본인이 다 맞다고 생각하겠지만 제3자들은 남편이 보살이라 함. 성질 좀…아이 앞에서 XX 신경질을 내는데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옴"이라는 비방글이 담겨 있었다.

뉴스1

티아라 출신 한아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또 그는 "진짜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거 같음. 말투는 보니까 본인이 먼저 비꼬고 툴툴거리더라고요. 거기서 남편은 또 마냥 좋게 말할 수 없고. 대화 시작을 본인이 어떻게 했는지 모니터 좀"이라며 남편과 출연 중인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 보여진 태도를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아름은 "본명 밝히고 와라. 경찰서에서 보자 너. 어디서 감히 알지도 못하면서 욕을 해. 곧 보자 너"라고 경고하며 분노감을 표출했다.

한편 한아름은 지난 2012년 그룹 티아라 멤버로 합류해 활동하다가, 2013년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그는 2019년 결혼했다.

최근에는 티빙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하며 남편과의 불화와 우울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khj8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