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구 서창훈-박은지, 美 월드게임 파견.. 12년 만에 태릉서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대한민국 당구가 국제종합대회에서의 우수한 성적 획득을 위해 다시 한 번 출격한다.

대한당구연맹(회장 박보환)은 오는 7월 10일부터 18일까지 미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2022 제11회 버밍엄 월드게임’에 국가대표 당구 선수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맹은 이번 대회에 캐롬 국내랭킹 1위를 기록 중인 서창훈(시흥시체육회)과 포켓볼 국내 선수 중 최상위 세계랭킹을 기록하고 있는 박은지(충남체육회)를 각각 파견한다. 지도자로 김정규 감독이 이번 선수단을 이끌 계획이다.

김정규 감독이 이끄는 선수단은 대회 출전에 앞서 태릉선수촌에서 실전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당구 종목 선수들이 태릉선수촌에 입촌해 훈련하는 것은 지난 2010년 11월 이후 약 12년 만이다.

선수단은 오는 6월 25일부터 3일간 태릉선수촌에서 실전훈련과 심리훈련을 중심으로 국가대표 강화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실전훈련은 선수들이 실제로 경기에 임하는 것처럼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파트너 선수를 초청, 경기를 치루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파트너 선수로는 캐롬 종목의 조명우(실크로드시앤티), 황봉주(안산시체육회), 포켓볼 종목의 한소예(울산당구연맹), 김범서(충남체육회)가 참여할 예정이다. 연맹은 "서창훈, 박은지의 요청에 따라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들을 직접 요청, 이 같이 파트너 선수들을 섭외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정규 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국제대회 출전 기회가 많이 줄었는데 오랜만에 출전 기회를 잡게 됐다. 그런 만큼 이번 사전훈련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여 국가대표 훈련을 실시하게 되었다. 선수들이 제 기량을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며 출전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번 2022 제11회 버밍엄 월드게임은 2017년 브로츠와프 월드게임 이후 5년 만에 개최되는 국제종합대회로 당초 2021년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2022년 도쿄 하계올림픽이 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라 1년 연기됨에 따라 이번 월드게임도 1년 연기되어 개최하게 됐다. 대표팀은 대회 출전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내달 10일 오전 9시 20분 비행기로 출국할 예정이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