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前티아라 멤버 한아름 '결혼과 이혼사이' 악플에 분노 "신고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한아름 인스타그램 / 사진=한아름 인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악성 메시지에 분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아름은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용히 신고하겠습니다. 함부로 하는 말들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아셔야 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아름이 받은 인스타그램 메시지갇 담겼다. 한 누리꾼은 한아름에게 "남편한테 제발 지X 좀 하지 마세요. 본인이 다 맞다고 생각하겠지만 제3자들은 남편이 보살이라 함. 성질 좀;; 아이 앞에서 XX 신경질 내대는데 PTSD 옴"이라는 욕설이 섞인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해당 누리꾼은 "진짜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거 같음. 말투는 보니까 본인이 먼저 비꼬고 툴툴거리더라고요. 거기서 남편은 또 마냥 좋게 말할 수 없고. 대화 시작을 본인이 어떻게 했는지 모니터 좀.."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분노한 한아름은 "본명 밝히고 와라. 경찰서에서 보자 너. 어디서 감히 알지도 못하면서 욕을 해. 곧 보자 너"라고 답하며 신고할 것이라 알렸다.

앞서 최근 한아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리는 악성 댓글에 불쾌감을 드러냈던 바. 악성 메시지까지 공개하며 분노를 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한아름은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