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꼭 말해야겠습니다, 옥주현 인성"…스태프 옹호글 나왔다 "일방적 공격"[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스태프의 주장이 나온 가운데, 이를 반박하는 또 다른 스태프의 글이 등장했다.

스태프 A씨는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꼭 말해야겠습니다. 옥주현 인성"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썼다.

옥주현이 출연한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 초연에 참여했다는 A씨는 "당시에도 모두가 자기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초연 작품의 경우 모두가 몰입하는 에너지가 재공연보다 더욱 섬세하고 크다. 그 과정을 누군가는 예민함으로, 누군가는 열정으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라며 "우리와 같은 마음으로 공연을 함께 열심히 만들었던, 지금도 열심히 공연을 하고 있는 스태프라면 알 것"이라고 옥주현이 '갑질'한 것이 아니라 '열정'을 발휘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작품에 참여하는 모두가 피해를 본 것처럼 이야기하는 부분을 개인의 생각이었다고 인정하길 바란다"라며 "'루돌프' 초연 때 옥주현이 갑질했다고 했는데 그럼 다른 배우의 갑질은 없었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루돌프' 때 대부분의 스태프들은 지금까지도 같이 작업하고 배우들과 소통한 지 10년이 넘은 스태프들도 많다. 한마디로 가족 같은 분위기"라고 주장했다.

A씨는 "지금의 옥주현 배우 또한 성장하고 있고 지나간 상황이나 사건들의 이야기가 나왔을 때 미안했다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도 많이 봤다. 지나간 일에 대해 기꺼이 사과하고 대처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일방적인 공격성 글은 참여했던 모두를 을로 포장하는 것처럼 느껴진다"라고 했다.

이어 "본인이 미흡하고 일 못해서 배우에게 피해준 적은 없는지, 그걸로 받은 컴플레인을 계속 개선시키지 못하는 능력 부족으로 배우에게 충분한 도움이 되지 못했던 건 아닌지도 묻고 싶다"라며 "그 당시 옥주현 배우가 사 오는 간식이나 선물은 가진 자가 해야 하는 당연함이라고 기억하고 있다면 혹은 그 정도는 당연하다고 여긴다면 과거의 타인을 팩트 하나 말하지 않으며 욕하기 전에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을까"라고 꼬집었다.

옥주현은 최근 이른바 '인맥 캐스팅' 의혹으로 김호영과 갈등을 벌였다. 김호영을 경찰에 고소했던 옥주현은 "신중하지 못했다"라며 고소를 취하한 상태다. 이후 옥주현의 인성을 꼬집는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다음은 스태프 A씨의 글 전문이다.

'황태자루돌프'에 함께했던 스태프입니다

10년 전 함께했던 스태프의 글을 읽고 '황태자루돌프'에 참여했던 스태프로서 관련된 사실을 이야기하고자 글을 씁니다.

'황태자루돌프' 초연 당시 작품을 위해 다함께 고군분투하며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어느 파트의 어떤 포지션을 담당했던 스태프인지는 모르겠으나 어떤 이슈나 문제가 있었는지 되묻고 싶어졌습니다.

대본은 다른 기획사 또는 다른 공연 스태프이든 하다못해 팬들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증거라고 제출하는 것은 신빙성이 떨어지네요. 루돌프 초연에 참가한 스태프가 맞으시다면 이런 글을 올리지도 않겠지만 확실한 증거를 대보시죠? 10년 전 일을 이렇게 잘 기억하신다면 이것도 기억하시겠네요. 루돌프 쫑파티 회식장소가 어디였나요?

스태프와 배우는 각자의 역할을 수행하며 함께 공연을 만들어가는 거지, 스태프는 배우를 돕기 위해 존재하는 역할이 아닙니다. 상하관계도 아닐뿐 더러 자기 소신을 발언할 수 없는 공간도 아닙니다. 스태프와 배우는 동등한 입장이며 같이 공연을 만들어갑니다. 그걸 못 느끼셨다면 공연 한두 개 알바로 한 스태프셨나요? 그렇다면 스태프와 배우 관계가 단순히 갑과 을로 보일 수도 있다고 이해됩니다.

'황태자루돌프' 당시에도 모두가 자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습니다. 초연 작품의 경우 모두가 몰입하는 에너지가 재공연 보다 더욱 섬세하고 큽니다. 그 과정을 누군가는 예민함으로, 누군가는 열정으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습니다. 10년 전을 돌아 보고 그 당시를 논하기에는 모두가 발전하고 노력하던 시절이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때 우리와 같은 마음으로 공연을 함께 열심히 만들었던, 지금도 열심히 공연을 하고 있는 스태프라면 알 겁니다. 혹여나 남아있는 상처가 있다 한들 옥주현 배우나 함께했던 스태프들을 통해서 충분히 직접 말할 수 있는 환경이라는걸요. 10년 전도 지금도 스태프들은 옥주현 배우로 인해서 피해를 받으면서 일하고 있는 바보들이 아닙니다. 그렇게 일했다면 본인이 바보 같은 거죠.

작품에 참여하는 모두 피해를 본 것처럼 이야기하는 부분을 개인의 생각이었다고 인정하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씁니다. 그리고 성추행 얘기하시는데 그런 주장은 경찰서 가서 해야 될 사항 아닌가요? 이런 식으로 여론몰이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루돌프 초연 때 옥주현이 갑질했다고 하셨는데 그럼 다른 배우의 갑질은 없었나요? 저보다 더 잘아시는 듯하니 여쭤봅니다. 또한 루돌프 때의 대부분의 스태프들은 지금까지도 같이 작업하고 배우들과 소통한지 10년이 넘은 스태프들도 많습니다. 한 마디로 가족 같은 분위기입니다.

지금의 옥주현 배우 또한 성장하고 있고 지나간 상황이나 사건들의 이야기가 나왔을 때 미안했다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도 많이 봤습니다. 지나간 일에 대해 기꺼이 사과하고 대처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일방적인 공격성 글은 참여했던 모두를 을로 포장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글을 올린 스태프의 글은 지금 현역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의 글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마치 특정 일을 한두 달 해보고 그 직업의 특성을 다 아는 것처럼 행동하고 말하는 건 아닌 것 같네요.

또한 본인이 미흡하고 일 못해서 배우에게 피해준 적은 없는지, 그걸로 받은 컴플레인을 계속 개선시키지 못하는 능력 부족으로 배우에게 충분한 도움이 되지 못했던 건 아닌지도 묻고 싶습니다. 10년 전 루돌프를 하셨으니 적어도 나이가 30대 중반이실 텐데 본인의 말과 글에 책임을 져야 할 나이라 생각됩니다.어떠한 팩트나 사건본인을 밝힐 수도 없지만 일방적으로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유도심문하듯 갑질을 하는 글로 보여집니다.

그 당시 옥주현 배우가 사 오는 간식이나 선물은 가진 자가 해야 하는 당연함이라고 기억하고 있다면 혹은 그 정도는 당연하다고 여긴다면 과거의 타인을 팩트 하나 말하지 않으며 욕하기 전에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봐야 하지 않을까요?

현역에 일하는 스태프라면 말해주고 싶네요. 자기 목소리는 자기가 내는 겁니다. 지금은 2022년입니다. 스스로 약자가 되고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보시길.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