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한국판 '종이의 집',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3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TV쇼 부문 3위 기록

유지태·김윤진·박해수 등 열연

인도네시아·베트남 등에서 1위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한국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공개 하루 만에 글로벌 순위 3위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사진=넷플릭스).


26일 세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은 전날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3위를 기록했다. 미국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 ‘기묘한 이야기’에 이어 이름을 올렸다. 75개국 중 한국을 포함해 인도네시아, 모로코, 태국, 베트남 등 총 5개국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원작인 넷플릭스 ‘종이의 집’ 시즌1~5(2017~2021)를 만든 스페인에서는 7위에 그쳤다.

한국판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 ‘보이스’의 김홍선 PD와 ‘나 홀로 그대’를 만든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유지태를 비롯해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 박명훈, 김성오, 장윤주 등이 열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