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원 “경기침체 尹정부 책임 아닌가…국민은 걱정한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국민은 걱정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민생을 살펴달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는 경제 물가 문제가 화두다. 세계 글로벌증권지수 중 코스닥 1위, 코스피 2위의 하락률이다. 개미들은 아우성”이라며 “이것도 윤석열 정부 책임 아닌가”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주52시간제 개편 움직임에 대해 윤 대통령이 “아직 정부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것도 언급했다. 그는 “노동부장관과 경제부총리의 주52시간 관계 발표를 대통령님께서는 정부안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면서 “앞으로 정부정책은 대통령님 발표만이 공식적 발표가 되는 건가”라고 했다.

또 “경찰인사 발표도 국기문란이라 하시면 이것은 어느 정부 국기문란인가”라고 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한 것을 겨냥한 발언이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23일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정안전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이것이 또 언론에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간 것”이라며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거다. 말이 안 되는 일이고, 이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우리나라만 경제 물가는 남의 나라일이고 여야는 싸움만 계속한다”며 “거듭 대통령님께 건의드린다. 대통령님의 언어 말씀은 정제되어야 하고, 참모들의 검토 후에 하셔야 한다. 즉흥적이고 보복의 언어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토정상외교도 영부인님과 성공적인 세계외교무대 데뷔가 되시길 기원한다”며 “국민은 걱정한다”고 덧붙였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