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평택에 부는 국제공항 유치 바람…수원 '환영' vs 화성 '관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경기남부국제공항 평택 유치 관련 토론회 안내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택=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 평택지역에서 시민사회단체가 '경기남부국제공항 유치'를 희망하는 토론회를 열기로 해 관심이 모아진다.

민간에서 수원·성남 군공항 기능 재배치를 전제로 한 민군통합공항 유치를 희망하는 목소리를 내는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평택명품도시만들기위원회와 시민사회재단은 오는 27일 평택시 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경기남부국제공항 평택에 뜰 수 있나?'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연다.

발제자로 나서는 공군 원사 출신 전용기 국토디자인포럼 대표는 '수원·성남 군공항의 기능 재배치를 통해 VIP 전용공항을 별도로 두고 민군통합공항을 현 평택미군기지 인근의 평택 팽성 남단에 두어야 한다'는 주장을 펼 예정이다.

평택대 국제물류해양연구소 정국진 전 연구원은 추가 발제를 통해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 화옹지구와 관련해 '상대적으로 경제성이 낮고 주변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도 커서 건설에 적합하지 않을 수 있음을 지적하면서, 그 대안으로 평택 내 2곳, 충남 아산 1곳 등이 후보지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할 계획이다.

이어 진행되는 토론회는 조종건 시민사회재단 대표를 좌장으로, 김상곤 경기도의원 당선인, 차화열 평택명품도시만들기위원회 대표 등이 참여한다. 이들은 국제공항 유치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토론회 소식이 알려지자 그간 군공항 이전을 추진해온 수원시는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환영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국방부가 예비이전후보지를 1곳(화옹지구)만 지정하다보니, 호재인지 악재인지 판단도 하기 전에 반대 목소리부터 나왔다"며 "현재 국제공항 유치를 찬성하는 화성시민도 있는데, 어느정도 경쟁심리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공항 화성 이전을 반대해온 화성시는 '관망'의 자세를 보였다.

화성시 한 관계자는 "(정명근)시장 당선인은 국제공항 유치에 대해 보다 유연한 생각을 가진 것으로 안다"며 "지금은 주변 여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는 정도로 인식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성남서울공항·수원군공항 통합 이전을 통한 경기국제공항 건설을 공약했다.
sun070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