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퍼포먼스란 이런 것"...세븐틴, 첫 고척돔 달군 말말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세븐틴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월드투어 '비 더 선(BE THE SUN)' 서울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세븐틴이 또 한 번의 성장을 담은 월드투어 '비 더 선'의 막을 올렸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 끝 팬들과 만난 이들은 '서사있는 함성'으로 고척돔을 가득 채웠다.

세븐틴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월드투어 '비 더 선(BE THE SUN)' 서울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비 더 선'은 지난 2019년 진행된 두 번째 월드투어 '오드 투 유(ODE TO YOU)'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세븐틴의 새 월드투어다.

세븐틴의 데뷔 첫 고척돔 입성으로 의미를 더하는 이번 공연은 회당 1만7,500여 명의 팬들을 운집시키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단독 공연으로 뜨거운 이들의 인기를 증명했다.

이날 '핫(HOT)' '마치(March)' '히트(HIT)'로 화려한 공연의 포문을 연 세븐틴은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탄탄한 라이브 실력으로 고척돔을 달궜다. 팬들 앞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무대는 물론, 힙합·퍼포먼스·보컬 유닛의 다채로운 무대 등 총 24곡으로 구성된 이번 콘서트는 오랜 팬들의 기다림을 말끔히 씻어냈다.

"'비 더 선', 가장 욕심낸 공연...전력 다하게 돼"


이날 오프닝 멘트에서 디노는 "아까 '마치(March)' 무대 할 때 진짜 울 뻔 했다. '마치'가 멋있는 곡이니 참은 거지 그게 아니였으면 (울음이) 터졌을 것"이라며 오랜만의 대면 공연에 대한 감격을 드러냈다.

이어 호시는 "이번 공연은 저희가 가장 욕심낸 공연이다. 큐시트에도 욕심을 냈고, 무대에도 욕심을 냈다. 멤버들과 리허설을 할 때 '체력 분배를 해야겠는데' 했는데 강약 조절이 안된다. 캐럿들이 있으면 전력을 다하게 된다"는 말로 새 월드투어에 상당한 공을 들였음을 엿볼 수 있게 했다.

도겸은 "너무 보고싶었다. 정말 오랜만에 캐럿들이 소리를 지를 수 있고 스트레스를 마음껏 푸실 수 있고 즐기실 수 있는 콘서트로 뵙게 됐다"며 "목이 쉴 정도로 열심히 응원해달라. 오랜만의 콘서트라 그런지 긴장을 많이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수많은 관객석을 가득 채운 캐럿을 향해 "너무 아름답다. 너무 너무 너무 보고싶었다"고 감탄한 조슈아는 "정말 너무 보고싶었고 이 함성소리가 너무 듣고 싶었는데 드디어 듣게 됐다. 진짜 이것만 기다리고 있었다. 저희가 진정한 세븐틴을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전 괜찮아요"...정한, 부상투혼 빛났다

한국일보

최근 외측상과염 및 힘줄 손상이 악화됨에 따라 수술을 받은 정한의 부상투혼도 인상적이었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외측상과염 및 힘줄 손상이 악화됨에 따라 수술을 받은 정한의 부상투혼도 인상적이었다. 이날 대부분의 무대가 쉴틈 없는 칼군무와 함께 진행된 가운데 이날 정한은 깁스를 착용한 채 모든 무대에 함께 올라 퍼포먼스를 소화하며 열의를 불태웠다.

오프닝 멘트 시간, 깁스를 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선 정한은 "절 보니 많이 속상하시지 않나. 얼마나 속상한지 테스트를 한 번 해보겠다"며 환호를 유도하며 유쾌하게 분위기를 풀었다.

이어 그는 "그렇지만 난 괜찮다. 오늘 너무 기다린 공연이라 우리도 그렇고 여러분도 그렇고 다들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자신의 건강 상태를 걱정했을 팬들을 안심시켰다.

앙코르 무대까지 자신의 자리를 지킨 정한은 "너무 재미있었다. (공연이)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이 공연을 포기할 수 없었다. 멤버들도, 회사분들도 '할 수 있겠냐'며 걱정해줬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정말 오랜만에 고척돔에서 팬분들과 모여서 하는 이 콘서트를 포기할 수 없었다. 이 순간을 다시 즐기고 싶었고 제 인생의 한 순간으로 넣고 싶었다"고 말해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최대한 조심하면서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했는데 막상 무대에 나오니 너무 즐거워서 그게 안 되더라. 그런데 저는 그래도 이 순간이 너무 좋았다. 내일도 제가 할 수 있을 만큼 최대한 열심히 하겠다. 항상 최선을 다해 살아갈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여기!"

한국일보

세븐틴이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새 월드투어 '비 더 선(BE THE SUN)' 서울 공연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세븐틴은 약 3시간 30분간 새 타이틀 곡 '핫(HOT)'을 비롯해 '히트' '락 위드 유' '붐붐' '만세' '레프트 앤 라이트' '아주 나이스' '24H' 등 다수의 히트곡, '문워커' '웨이브 ''나에게로 와'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 '게임 보이' '백 잇 업' 등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퍼포먼스·보컬·힙합 유닛의 공연까지 쉴틈 없는 무대를 이어가며 고척돔을 달궜다.

호시는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너무 오랜만이라 퍼포먼스에 신경을 많이 썼다. 바쁜 스케줄 속에 잠도 못 자면서 준비했다. '퍼포먼스가 뭔지'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새 월드투어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 첫 공연의 앙코르 무대는 '달링'과 '헤븐스 클라우드'가 열었다. 우지는 "우리가 함께 노래했던 게 너무 오래된 것 같은데 이렇게 같이 노래를 부르니 너무 행복하다"며 공연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도겸은 "이번 공연을 준비하면서 사실 걱정과 고민이 굉장히 많았다"며 "쉽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그래도 캐럿들이 편하게 함성을 지를 수 있고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콘서트 자리니까 더 욕심이 났던 것 같다. 걱정을 많이했는데 캐럿들이 많이 웃어주시고 좋아해주시니 안심이 된다. 내일 공연까지 정말 죽어라 열심히 해서 좋은 에너지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본격적으로 이어갈 월드투어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팬들에 대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조슈아는 "이번 공연이 저희가 재계약을 체결한 이후 첫 오프라인 콘서트다. 그만큼 뜻깊고 너무 기대됐던 순간이었다"며 "그런 뜻깊은 순간에 너무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너무 고맙다. 저는 여러분 때문에 이 자리에 서있는 거고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멋지고 큰 공연장에서 무대에 설 수 있는 것 같아 감사하다. 세븐틴에게, 그리고 저에게도 항상 자신감을 불어넣어주고 어떤 도전을 해도 두렵지 않게 만들어주는 캐럿들 너무 사랑한다"며 울컥했다.

또 민규는 "이런 에너지와 환경을 2년 반 만에 느낀다는 것이 너무 속상하고 아쉬웠던 것 같은데 오늘로서 다 씻겨내려간 것 같아서 개운했다"며 "앞으로도 저는 제 직업을 평생 후회할 일이 없을 것 같다. 앞으로도 가수로서, 세븐틴으로서 오래도록 여러분 앞에서 노래하겠다"는 말로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디노는 "저 진짜 놀랐다. 오프닝 때부터 올라오는 감정은 제 평생에 기억에 남을 감정이었다. 예전에는 함성을 들으면 그냥 너무 좋았다면 지금의 함성에는 뭔가 서사가 담겨있는 느낌이었다"며 "(코로나19 팬데믹 속) 어떻게든 즐겁게 살아보려 했던 시간들이 지나고 실제로 만났다는 생각이 들면서 '그래, 내가 있어야 할 자리는 여기였지'라는 생각이 깊게 들었다. 이런 감정을 주신 캐럿분들께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런 에너지를 받으면서 더 나아가고, 보답할테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조슈아는 "저희가 재계약 이후로 첫 오프라인 콘서트다. 그만큼 뜻깊고 그만큼 너무 기대됐던 순간이었다. 그런데 그 뜻깊은 순간에 너무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너무 고맙다. 저는 여러분 때문에 이 자리에 서있는 거고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멋지고 큰 공연장에서 무대에 설 수 있는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하다. 세븐틴에게, 그리고 저에게도 항상 자신감을 불어넣어주고 어떤 도전을 해도 두렵지 않게 만들어주는 캐럿들 너무 사랑한다. 오늘 '비 더 선' 콘서트가 여러분께 저희만큼이나 좋은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끝으로 에스쿱스는 "재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과연 13명이서 다시 뭉쳐서 이 오프라인 콘서트를 다시 할 수 있을까란 생각도 조금은 들었다. 그런데 결국 저희 열 세명은 이걸 해냈다"는 솔직한 생각을 꺼냈다.

이어 에스쿱스는 "늘 말했지만 저희를 좋아하는 것을 부끄럽지 않고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저희가 더 열심히 하고 있고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묵묵히 캐럿들이 힘들 때 뒤돌아 보면 저뿐만 아니라 세븐틴 전체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면서 살아가주셨으면 좋겠다. 할 말은 많은데 제가 말을 더 하면 울 것 같아서 참겠다"며 "저희를 조금 더 믿고 사랑해주시면 저희도 캐럿들을 더 믿고 사랑하겠다. 개인적으로는 캐럿분들에게 듬직한, 묵묵한 총괄리더이고 싶다"고 전했다.

묵직한 진심을 담은 이야기로 팬들에게 울림을 전한 세븐틴은 '우리의 새벽은 낮보다 뜨겁다' '스냅 슛' '아주 나이스'로 화려한 첫 공연을 마무리했다.

한편 세븐틴은 이번 공연을 통해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증명하며 전 세계 팬들과 마주할 예정이다. '비 더 선' 서울 공연은 이날을 시작으로 오는 26일까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되며, 월드투어는 오는 8월 북미 및 캐나다, 9월 아시아 공연에 이어 11월 일본 돔 투어로 이어질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