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출산 후 붙은 살 심각해...자존감도 떨어져” ‘다이어트’ 계기 밝힌 배윤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KBS 2TV '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안무가 배윤정이 다이어트 계기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다이어트 5주 차에 접어든 멤버들 스트레스에 대한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불안 점수가 높게 나타난 배윤정은 “아이를 낳고, 제 직업이 언제까지 계속 할 수 있는 직업이 아니다보니 이제는 내려놔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윤정은 “내가 내려놓을 수 있을까 싶다. 아이를 키워야 하니까. 아이를 키우는데 이렇게 돈이 이렇게 드는 줄 몰랐다”며 “아이를 안 낳았으면 절대 몰랐을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고은아가 “언닌 책임감 때문에 일을 놓을 수 없겠다”고 공감하자 배윤정은 “못 놓지. 근데 부모로서 애를 독립시켜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가져가야 한다”며 “근데 그게 불안하다. 나는 늘 하고 싶지 않으면 안 했는데 이거는 내가 하기 싫다고 놓을 수 있는게 아니니까 두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윤정은 “직업 상 멋있어 보여야 하는데 출산 후 붙은 살이 심각하다. 자존감도 떨어졌다. 멋진 엄마가 되고 싶다. 일에서도 그렇고 아이에게도 그렇고”라며 다이어트 계기를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