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더욱 낮아지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도 양국 정치적인 상황과 여론에 밀려 부정적인 기류가 전해진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외교가에 따르면 한일 정부는 오는 29~30일 예정된 나토 정상회의에서 한일정상회담 관련 의제 조율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점을 볼때 개최 여부는 점차 불투명해지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5일 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현시점에서는 양자 회담 예정이 없다”며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한미일 정상회담과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회담 등 다자회담 개최를 조율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풀 어사이드(pull aside)' 회담 형식으로 만날 가능성이 거론된다.

한일 양국이 정식 정상회담을 개최하지는 않지만 1박2일간 회담장 안팎에서 마주칠 기회를 활용해 정상 간 접점을 넓히고 한일을 포함한 몇몇 나라끼리 따로 모이는 소다자 회담 계기도 마련될 수 있다는 얘기다.

다자회의장에서 양국이 별도로 시간을 내지 못하면 회담장 주변에서 약식으로 만나는 풀어사이드(pull aside) 형식으로 환담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상대적으로 격이 낮은 정상회담으로 통한다.

만약 약식 회담이 진행될 경우, 양측은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하고 과거사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원칙적인 내용’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불투명한 것은 다음달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는 일본에서는 보수강경파 여론이 여전히 거세기 때믄이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 문제 등 한일 간 현안에 대해 한국이 먼저 해법을 들고 나오기 전에는 절대 만나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도 선거를 열흘 앞두고 해외 출장에 나서는 기시다 총리에게 정치적 부담을 줄 필요는 없다는 계산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참의원 선거는 기시다 내각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으로 향후 2년간 선거가 없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