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와이스 나연, 한강뷰 숙소 첫 공개…모모와 방구석 캠핑 (전참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와이스 나연의 숙소가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모모와 함께한 나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나연의 숙소가 최초로 공개됐다. 탁 트인 한강뷰와 널찍한 거실을 자랑해 감탄을 안겼다. 그러나 거실을 지나 복도로 향하자 벽지 곳곳에는 뜯겨나간 흔적으로 가득했다.

군데군데 드러난 내벽과 다리미 자국 있는 바닥은 나연의 이미지와 딴판이었다. 매니저는 “나연이 엉뚱한 매력이 있다. 맏이지만 막내 같은 모습이 있다. 무대 위와 아래가 180도 다르다”고 제보했다.

나연과 모모는 특별한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냉장고 문을 열었다. 매니저는 “나연이 아직 숙소 생활 중이다. 특히 나연과 모모의 라이프 스타일이 잘 맞고 둘이 대부분의 시간을 같이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냉장고에는 와인부터 샴페인 등 다양한 술로 가득 차 있었고 매니저는 “술을 안 치웠었냐. 둘 다 성인이다 보니 선물 받은 술들이 많아 쌓여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모모는 마전부터 솥밥, 된장국 등 각종 요리를 뚝딱 만들어내는 수준급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반면 나연은 어설픈 우엉 채썰기로 허당미를 드러냈다. 이어 나연은 원터치 텐트와 실외용 해먹 등 각종 캠핑 장비 설치에 도전했지만,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나연은 갑자기 펴진 텐트에 놀라 비명을 질렀고, 결국 모모의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 끝에 방구석 캠핑 준비를 마쳤다. 이들은 아침 8시부터 방구석 캠핑을 즐겼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