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화이자 “기존보다 항체 20배 많은 오미크론용 백신 개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가 백신도 항체 10배 증가…오미크론 하위변이에는 효과 떨어져

美 FDA, 외부 자문위 회의 열고 가을부터 새 백신 투여 논의 예정

세계일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용 백신이 기존 백신보다 훨씬 강력한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양사가 오미크론 변이와 코로나19 원형을 모두 겨냥해 만든 2가 백신도 종전 백신보다 최대 10배 많은 중화항체를 생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25일(현지시간) 56세 이상 1234명이 참여한 임상시험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따르면 시험 참가자들에게 새 백신 30㎍(마이크로그램) 또는 60㎍을 투여하고 한 달 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 수준이 기존 백신보다 13.5∼19.6배 증가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양사가 오미크론 변이와 코로나19 원형을 모두 겨냥해 개발한 2가 백신도 이번 시험에서 기존 백신보다 9.1∼10.9배 많은 중화항체를 생성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우리는 종전보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상당히 더 높은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매우 강력한 2개의 오미크론용 개조 백신 후보를 갖게 됐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오미크론용 백신과 2가 백신 모두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4와 BA.5에 대해서는 면역 반응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이 같은 결과를 미국 보건당국에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오는 28일 외부 자문위원 회의를 열어 올해 가을부터는 제약사들이 속속 업데이트하는 새 백신을 투여할지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