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민니 "'링크' OST, 저도 열심히 '스밍' 해요"[주간 OST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민니의 몽환적이고 세련된 음색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는 곡이 탄생했다. tvN 월화드라마 ‘링크: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이하 ‘링크’) OST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다.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는 잔잔한 어쿠스틱 기타 선율과 상대를 향한 위로 메시지와 진솔한 감정을 함께 담은 노랫말, 짙은 여운을 남기는 민니의 목소리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여진구, 문가영 주연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링크’의 두 번째 OST로 만들어졌다.

곡을 가창한 민니는 26일 이데일리와 진행한 서면 인터뷰를 통해 “평소 즐겨 듣는 스타일의 곡이라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부터 마음에 들었다”고 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덧붙여 “제 음색과 잘 어울리는 좋은 노래를 부르게 돼 기쁘고 영광”이라고 전했다.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는 ‘링크’ 음악감독 남혜승과 작곡가 박상희가 협업해 완성한 곡이다. 이 곡은 드라마 남녀 주인공 계훈(여진구)과 다현(문가영)이 둘만의 비밀스러운 미식회를 가지던 장면에 등장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민니는 “감독님께 드라마 내용을 듣고 녹음 작업에 임했다”며 “곡의 메시지가 제대로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노래했다”고 작업 당시를 돌아봤다. 태국 출신인 민니는 “아무래도 제가 외국인이다 보니 발음에도 신경을 많이 쓰며 노래를 불렀다”고도 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 음원은 지난 21일 발매됐다. 각종 음원사이트에는 민니의 가창력과 음색에 대한 팬들의 호평 댓글이 이어지는 중이다.

민니는 “음원이 발매되고 나서 지인들과 친구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 노래와 음색이 너무 좋다고 하더라”며 “팬분들도 제 목소리를 집중해서 들을 수 있는 곡인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를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곡이 너무 잘 나와서 저도 스트리밍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또 어떤 장면에 제가 부른 OST가 나올지 너무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링크’와 ‘너의 하루를 묻고 싶어’ 모두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민니의 소속 팀 (여자)아이들은 지난 3월 발매한 첫 번째 정규 앨범 ‘아이 네버 다이’(I NEVER DIE) 타이틀곡 ‘톰보이’(TOMBOY)로 음원차트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인기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7~19일에는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월드투어의 포문을 열었다. (여자)아이들은 10월까지 LA,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달라스, 휴스턴, 시카고, 뉴욕, 애틀랜타, 산티아고, 멕시코시티, 몬테레이, 자카르타, 마닐라, 도쿄, 싱가포르 등지를 차례로 찾아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민니는 “7월부터 월드투어 해외 공연을 시작한다. 조심히 다녀오겠다”며 “(여자)아이들, 그리고 민니를 향한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