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후의 명곡' 완이화, 녹화 앞두고 세상 떠난 母위한 무대 "감사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완이화가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위해 노래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백지영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완이화는 '잊지 말아요'를 선곡해 불렀다. 미얀마 출신 소수민족 출신 난민 완이화는 미얀마 인기 가수였던 아버지를 사고로 잃고 지난 2015년, 어머니와 함께 한국에 왔다.

세 남매를 홀로 키우던 어머니의 소원은 완이화가 '불후의명곡'에 출연하는 것이었다고. 완이화의 출연이 확정됐으나 녹화를 며칠 앞두고 간암 말기로 투병 중이던 어머니는 결국 사망했다.

완이화는 "타국에 와서 혼신을 다해 잘 키워주셨다. 감사하다"면서 "노래 가사가 어머니께 하고픈 말을 담고 있어서 불러드리고 싶었다"고 선곡 이유를 설명했다. 이야기를 하던 중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엄마가 항상 소망하던 무대에 섰다. 열심히 준비해서 폴 포츠와 최고의 무대를 보여드렸으니 앞으로도 제가 더 잘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백지영은 "희망 잃지 말고 긍정적으로 파이팅 넘치는 날들이 되길 바란다"고 응원했고 지난달 부친상을 당한 신동엽은 "나중에 자식을 키워보면 알 것"이라며 "내 자식이 계속 부모님을 그리며 힘들게 사는 걸 바라는 부모는 한 명도 없다. 그리워하되 씩씩하게 일상 생활 하기를 바랄 거다"라고 위로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KBS2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