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컷 리뷰]'월드투어 재개' 세븐틴 "우리 무대도 점점 커질 거예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2019년 '오드 투 유' 이후 2년 4개월 만에 고척 스카이돔에서 오프라인 공연 개최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 1만 7500여 관객과 함께해
가장 최근작인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 수록곡은 물론 초기작도 세트리스트에 포함
퍼포먼스팀-보컬팀-힙합팀의 유닛 무대 이어져
"우리 무대도 점점 커질 것" "캐럿분들에게 가장 강력한 힘이 되어드릴 것"
반복되는 '아주 나이스' 앙코르로 마지막 순간까지 다 쏟아내
노컷뉴스

그룹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 투어 '비 더 선' 첫날 공연이 25일 저녁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세븐틴 공식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 투어 '비 더 선' 첫날 공연이 25일 저녁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세븐틴 공식 트위터지난 4월 네 번째 정규앨범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을 내고 '4집 가수'가 된 그룹 세븐틴이 월드 투어를 재개했다. '페이스 더 선'에 최고가 되는 여정이 고통스럽더라도 마주하는 모든 것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부딪치면서도 앞만 보고 나아가 반드시 태양이 되겠다는 포부가 담겼던 것처럼, 세븐틴은 이날도 팬덤 캐럿에게 태양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 투어 '비 더 선'(BE THE SUN)의 서울 공연이 열렸다. 대규모 콘서트의 척도가 되는 고척 스카이돔에 입성했다는 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할 수 없었던 대면 콘서트를 2년 4개월 만에 다시 시작했다는 점에서 세븐틴과 캐럿 모두에게 의미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해 진행하는 '비 더 선'의 첫 곡은 '페이스 더 선'의 타이틀곡인 '핫'(HOT)이었고, 두 번째는 수록곡 '마치'(March)였다.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타이틀곡 '힛'(HIT)까지 달리고 나서야 세븐틴은 그리웠던 팬들에게 첫인사를 건넸다.

멤버들은 직접 팬들 얼굴을 보고 환호와 함성을 듣게 된 반가움을 숨김없이 표출했다. 디노는 "저 진짜 거짓말이 아니라 '마치' 할 때 울 뻔했다. '마치'가 멋있는 곡이라 참은 거지 그거 아니었으면 (눈물) 쏟았어"라고 말했다. 팬들의 응원을 더 생생하게 듣기 위해 인이어를 빼고 귀 기울이는 동작을 취한 조슈아는 "이 함성 소리가 너무 그리웠는데 진짜 이것만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노컷뉴스

이날 공연의 첫 곡은 정규 4집 타이틀곡 '핫'이었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공연의 첫 곡은 정규 4집 타이틀곡 '핫'이었다. 플레디스 제공팔꿈치를 다쳐 수술한 정한은 깁스를 하고 무대에 올랐다. 정한은 "절 보니까 많이 속상하시죠. 얼마나 속상한지 테스트를 한번 해 보도록 하겠다"라며 너스레를 떨고는 "오늘 너무 기다린 공연이다. 저희도 그렇고 여러분도 그렇고 다들 즐기다 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버논은 "저희가 엄청 고생하면서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민규는 "자리를 꽉 채워주셔서 감사하다. 재미있는 무대가 많다"라고 귀띔했다.

"체력 분배를 해야겠다고 했는데 역시 안 됐다. 캐럿들 있으면 그냥 전력을 다하게 된다"라는 호시의 말처럼, 세븐틴은 쉼 없이 달렸다. '쉬어가는 시간'은 찾아볼 수 없었다. 엔딩 멘트 전까지 멤버들이 공식적으로 '말'하는 순간은 오프닝 멘트뿐이었다. 미니 2집 '보이즈 비'(BOYS BE)부터 가장 최근작인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까지 여러 곡 무대를 두루 선보이는 데 집중했다.

퍼포먼스팀, 보컬팀, 힙합팀으로 나누어진 유닛 무대는 세븐틴이라는 팀이 어떤 조합으로 뭉치느냐에 따라 다른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퍼포먼스팀(준·호시·디에잇·디노)은 '문워커'(MOONWALKER)와 '웨이브'(Wave)를, 보컬팀(정한·조슈아·우지·도겸·승관)은 '나에게로 와'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를, 힙합팀(에스쿱스·원우·민규·버논)은 '게임보이'(GAM3 BOI) '백 잇 업'(Back it up)을 차례로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보컬팀의 무대는 퍼포먼스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세븐틴의 기존 활동곡과 결을 달리한다는 점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다. '나에게로 와'를 듣고 우지가 미성의 소유자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 무대에서 팬들이 떼창으로 화답하는 모습을 볼 때는 이것이 콘서트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묘미라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

노컷뉴스

세븐틴 정한은 팔꿈치를 다쳐 수술을 받아 깁스를 착용하고 무대에 섰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 정한은 팔꿈치를 다쳐 수술을 받아 깁스를 착용하고 무대에 섰다. 플레디스 제공그동안 잘 볼 수 없었던 초기 곡 무대도 새로웠다. 미니 3집 '고잉 세븐틴'(Going Seventeen) 타이틀곡 '붐붐', 미니 2집 '보이즈 비' 타이틀곡 '만세', 정규 1집 '러브&레터'(Love&Letter)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아주 나이스' 무대에서는 어느 때보다 큰 함성이 터져 나왔다. 승관은 "오랜만에 하는 노래 '만세'라든지, 캐럿들의 호응이 그때 특히 컸다. '붐붐'이 그렇게 듣고 싶으셨다고"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세븐틴이 K팝을 이 정도로 씹어먹는다"(에스쿱스)라는 것을 보여주기에 손색없는 공연이었다. '섀도우'(Shadow) 안무는 리허설 전날에 안무가 완성되는 등 준비 기간이 촉박했지만 "사람이 궁지에 몰리니까 하게 된다"(호시) "위기에 처하면 하게 된다"(도겸)라는 말처럼 세븐틴은 전력을 다해 공연을 준비했다.

미니 9집 '아타카'(Attacca) 수록곡 '크러쉬'(Crush)를 끝으로 '비 더 선' 서울 공연의 본 무대는 마무리됐다. 앙코르 무대 전 대기 시간에는 관객을 전광판에 비추었는데, '도겸이 토끼할 생각 없나요?' '너 독서실 간다면서 또 조슈아 보러갔니?' 'HOT한 세븐틴 시방 난 한 마리의 짐승이여' '케이팦의 아VER지' 등 팬들이 각자 준비한 재미있는 현수막 문구가 화면에 잡힐 때마다 장내는 웃음과 환호가 이어졌다.

새 앨범 '페이스 더 선'에서부터 내내 강조했던 '태양'의 의미는 앙코르 때 다시금 부각됐다. 태양을 "우리가 가야 하는 곳, 우리가 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정의한 세븐틴은 "그 누구도 정복하지 않은 그곳을 향해" 갈 것이며 "가장 빛나는 존재가 되겠다. 더 이상 숨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세븐틴은 24곡 무대를 선보였으며, 공연은 3시간 40분가량 진행됐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은 24곡 무대를 선보였으며, 공연은 3시간 40분가량 진행됐다. 플레디스 제공'달링'(Darl+ing) '헤븐스 클라우드'(Heaven's Cloud) '우리의 새벽은 낮보다 뜨겁다' '스냅 슛'(Snap Shoot)을 거쳐 단골 앙코르곡인 '아주 나이스'가 대미를 장식했다. 10번가량 연속으로 나와 마지막까지 멤버들과 팬들이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을 수 있었다.

오프닝, 엔딩, 앙코르로 딱 3번만 멘트 시간을 두고 무대를 꾸미는 데 주력했던 세븐틴은, 앙코르 때 공연을 치른 마음을 진솔하게 표현했다. 버논은 "어쨌든 이 공연을 가능케 한 건 여러분이다. 그게 참 너무 감사하고 너무 행복한 것 같다"라고, 민규는 "앞으로도 가수로서 세븐틴으로서 평생 오래도록 음악 하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팔꿈치 부상으로 붕대를 감고 깁스를 착용하고 나온 정한은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이 공연을 포기할 수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고척돔에서 우리 캐럿들과 모여서 하는, 함성까지 들을 수 있는 콘서트를 제가 포기할 수 없었다. 너무 즐기고 싶었고, 제 인생의 에피소드로 넣어놓고 싶었다"라며 "적당히 하라고 했는데 캐럿들 보니까 좋아서 조절이 안 되더라. 근데 저는 그래도 이 순간이 너무 좋았다. 내일도 제가 할 수 있을 만큼 최대한 열심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겸은 "내일 공연까지 죽어라 열심히 해서 여러분께 좋은 에너지 많이 나눠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우지는 "세븐틴에게 가장 강력한 힘은 아무리 봐도 캐럿인 것 같다. 반대로 여러분의 가장 큰 힘이 세븐틴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내가 있어야 하는 자리는 여기였지'라는 생각이 깊게 들었다"라는 디노는 "정말 캐럿분들이 너무 대단한 게, 이런 감정을 줄 수 있는 건 쉬운 게 아니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노컷뉴스

세븐틴이 고척 스카이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이 고척 스카이돔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플레디스 제공조슈아는 "세븐틴에게, 그리고 저에게도 항상 자신감을 불어 넣어 주고 어떤 도전을 해도 두렵지 않게 만들어주는 우리 캐럿들 너무 사랑한다"라고, 원우는 "오늘 하루를 제 마음속에 깊이 간직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호시는 "계속 저희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해 주셔서, 더 큰 꿈을 꾸게 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받은 사랑을 꼭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디에잇은 "이번 콘서트 이름처럼 우리 세븐틴이 앞으로도 캐럿들에게 태양 같은 존재가 되겠다. 캐럿들 힘들 때 어두울 때 우리를 늘 비춰서, 캐럿들이 우리의 태양인 것 같다고 늘 느낀다"라고, 에스쿱스는 "캐럿분들이 살아가면서 힘들 때 뒤돌아보면 저뿐만 아니라 세븐틴 멤버들이 있다는 걸 알고 살아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세븐틴으로서 무언가를 준비할 때 늘 과정이 순탄한 것은 아니었다고 운을 뗀 승관은 "프로답게, 캐럿들에게 걱정 끼치지 않고 보여주는 게 우리 몫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도 "항상 괜찮은 척을 할 수는 없겠지만 이제는 캐럿에게 저희 힘든 모습들도 가끔은 표현하고 기대기도 하고, (그렇게) 위로받는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그러면서 "저는 진짜 이 팀에 있는 게 인생 최대의 행복 같다"라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세븐틴은 26일 오후에도 고척 스카이돔에서 공연을 연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븐틴은 26일 오후에도 고척 스카이돔에서 공연을 연다. 플레디스 제공앙코르 멘트에서 줄곧 팬덤 캐럿에게 고마움을 전한 세븐틴에게, 캐럿 역시 이벤트를 준비했다. "안녕, 캐럿의 기쁨이여♥ 항상 곁에 있어 줘서 고마워"라는 손팻말을 들고 '겨우'라는 노래를 불러줬다. "가끔은 지쳐 고개 숙여 우는 널 볼 때/어쩔 줄 모르는 난 뭘 할 수 있을까/정말 미안해/내 사랑이 겨우 이것밖에 안 돼/어느 겨울에도 너의 봄이 될게/내 마음이 겨우 이런 말해"

고척 스카이돔을 채운 1만 7500여 명의 관객과 함께한 세븐틴의 '비 더 선' 서울 첫날 공연은 3시간 40분가량 진행됐다. 세븐틴은 26일까지 서울 공연을 한 후, 북미와 아시아 아레나 투어, 일본 돔 투어까지 총 20개 도시 27회 공연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