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동치미’ 이계인, 사기 결혼 고백 → 정애연 “전 남편 영화배우집안”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동치미’에서 배우 정애연이 전 남편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정애인이 전 남편의이 영화배우 집안이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날 정애연은 “전 남편과 연애를 길게 했다 6-7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할 때쯤 누나랑 식사를 하자고 하더라, 6년때까지는 거의 본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애연은 전 남편 누나와의 자리를 가졌고 낯이 익은 얼굴에 “어디서 뵌 분 같은데 실례가 될까봐 물어보지 못했고 나중에 전 남편을 통해 물어봤다”고 말했다.

전 남편의 누나는 사실 영화배우 김진아였다. 정애연은 “얼굴은 기억이 나는데 이름을 몰랐던 거다 전 남편에게 왜 지금 이야기 하냐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정애연은 “누나를 만나고 며칠 뒤 부모님을 만나러 오라고 하더라”라며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남편은 정애연에게 자신의 부모님을 소개했고 정애연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전 남편이 가족을 소개하면서 아버지는 김진규 선생님, 어머니는 김보애 선생님이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전 남편의 이모부는 모두가 아시는 배우 이덕화 선생님이시다”고 말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에 패널들은 진짜 몰랐냐고 물었고 “저는 진짜 몰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애연은 전 남편에게 질문했던 일화를 말했다. “그걸 이야기 안 하려고 했냐 물었더니 남편이 별로 신경을 안 썼다고 하더라 속을 뻔 했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정애연은 전 남편의 편지 내용을 보고 놀랐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정애연은 전 남편의 집을 왕래하며 보내던 연애 시절 전 남편의 우편함에 편지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정애연은 “너무 궁금해서 참을 수 없었다”며 편지를 읽게 됐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지는 외국에서 온 편지로서 “너와 함께 지낼 때가 그립다 좋은 추억이 생각난다 네가 아직 그립다”라는 글이 적혀있었다. 이어 “그리고 한 가지 말하지 못한 사실이 있다 너의 아이를 가졌다”라는 말을 덧붙여 설명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에 박수홍은 “말도 안 된다”며 믿지 못했다.

정애연은 전 남편도 몰랐을 수도 있다며 떨리는 마음으로 남편을 기다렸고 돌직구 화법으로 “오빠한테 아기가 있대 읽어봐라”라고 말하며 건넸다고 전했다. 전 남편은 깜짝 놀라 편지를 읽었고 한참 읽던 그는 웃었다고 말했다. 사실 마지막 편지의 문장에는 농담이라는 단어가 적혀있었고 농담 삼아 장난을 쳤던 것임을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계인은 나이 마흔에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계인은 결혼 후 아내가 사라졌고 아내를 찾던 중 아내의 가족에게서 “아내에게 남자가 있다”라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이계인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며칠 후 경찰에게서 아내를 발견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계인은 ‘전화를 받기가 무서웠다 경찰이 잡았으니 지금 와라고 했는데 가는 내내 모든 게 거짓말이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리가 후들거려서 경찰서에 못 들어가겠다라”며 덧붙였다. 아내는 경찰서 구석에 앉아 있었는데 남자와 같이 있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계인은 “그때 당시 내 나이가 40이었는데 남자의 나이는 60살이 다 됐더라 아내가 어릴 때부터 스폰서 노릇을 한 유부남이다”라며 “전 아내가 조강지처 행세를 하고 산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10년 넘게 만난 사이임을 밝혀 충격을 더했다.

그러면서 이계인은 “내연남이 부도가 나니까 전 아내가 사이가 소원해진 틈을 타서 나와 몰래 결혼한 것”이라고 말하자 보는 이들이 분노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