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와 최고가 만났다!' 스롱 비아비 vs 이미래…시즌 첫 당구여왕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캄보디아 당구 여왕’ 스롱 피아비가 ‘당구 여제’ 김가영을 꺾고 결승에 올라 2연속 우승을 노린다. (사진=프로당구협회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너무 기쁘다. 결승까지 올라온 내 스스로가 대견스럽다. 관중석에 있는 부모님을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아서 보지 않았다. 개막전에서 우승한다면 이번 시즌도 순조롭게 출발할 수 있을 것 같다. 더불어 아버지 손에 트로피를 꼭 안겨 드리고 싶다. 반드시 우승하겠다. "(스롱 피아비)

"결승에 진출해 기분은 좋지만 앞으로 남은 결승 경기가 걱정되면서도 설렘이 있다. 많은 감정들이 섞여 있지만 최선을 다해 잘 하고 싶다. 많은 연습과 내일 결승전까지 잘 자고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 만이 시합 전에 할 수 있는 최고의 관리다. 그동안 잘 해온 것 만 결승에서 풀어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이미래)

프로당구 여자부(LPBA)에서 최고와 최고가 만난다.

'디펜딩 챔피언'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와 'LPBA 최다 우승자(4회)' 이미래(TS샴푸∙푸라닭)의 개인투어(세트제) 첫 맞대결이 결승 무대에서 성사됐다.

25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LPBA 챔피언십' 준결승 경기서 스롱 피아비는 김가영(하나카드)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하며 지난 시즌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에 이어 2연속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다른 4강전서는 이미래가 김민아(NH농협타드)를 물리치고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이날 경기서 스롱은 김가영을 상대로 한 세트씩 주고받는 팽팽한 승부 끝에 세트스코어 3:2로 승리를 거뒀다. 첫 세트부터 하이런 6점을 몰아치며 4이닝까지 10:2로 앞서간 스롱 피아비는 6이닝에 남은 한 점을 채우며 11:2으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는 김가영이 11:10(7이닝) 한 점차 승리를 거두며 맞불을 놨다. 3세트는 다시 스롱이 6이닝만에 11:4(6이닝)으로 앞서갔다.

김가영은 4세트 첫 공격을 5득점으로 연결하자 스롱도 2이닝에서 5득점으로 팽팽히 맞섰다. 3이닝에 스롱이 4득점으로 9:4 앞서자 공격을 이어받은 김가영이 남은 6점을 한번에 채우며 11:9 역전승으로 세트스코어 2:2 다시 균형을 맞췄다.

승부의 마지막 세트. 5이닝까지 스롱이 2:5로 앞선 가운데 김가영이 6이닝 공격서 5득점으로 7:5 역전하며 승리하는 듯했다. 그러나 스롱이 기회를 주지 않고 그대로 4득점을 뽑아내며 9:7 재역전으로 세트스코어 3:2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MHN스포츠

LPBA 최다 우승자(4회) 이미래는 김민아를 꺾고 약 1년 4개월만에 결승 무대에 안착했다. (사진=프로당구협회 PB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른 4강전에선 이미래가 김민아를 꺾고 약 1년 4개월만에 결승 무대에 안착했다.

첫 세트부터 8:8 동점으로 접전을 이어가던 이미래는 마지막 13이닝에서 3득점을 성공시키며 첫 세트를 따냈고 2세트를 9:11(8이닝)로 내줬으나 3세트를 11:6(8이닝)으로 따내며 다시 한 세트 앞서갔고, 4세트서 15이닝 장기전 끝에 11:9로 승리하며 세트스코어 3:1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디펜딩 챔피언' 스롱 피아비는 'SK렌터카 LPBA 월드챔피언십 2022'에 이어 연속 결승 무대에 오르며 2연속 우승을 눈앞에 두게 됐다. 스롱은 "가영 언니가 워낙 잘하는 선수라 긴장감에 집중이 잘 안됐다. 마음 편하게 쳐야 잘 칠 수 있는 공들을 놓치면서 많이 흔들렸다. 그래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길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LPBA 최다 우승자(4회) 이미래는 '웰컴저축은행 웰뱅 LPBA 챔피언십 2021' 우승 이후 약 1년 4개월만에 결승에 올랐다. 서바이벌, 팀리그에서는 맞대결 한적 있지만 개인투어에서는 첫 대결을 앞둔 이미래는 "스롱 피아비는 너무 잘 치는 선수라 결과는 예상 할 수 없다. 그저 내 경기만 집중해서 열심히 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스롱 피아비와 이미래의 결승전은 26일 밤 10시부터 진행되며 7전 4선승(11점제∙마지막세트 9점) 세트제로 치러진다.

한편, 프로당구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은 '당구 전문채널' 빌리어즈 TV를 비롯해 PBA&GOLF, MBC SPORTS+, SBS SPORTS 등 TV 채널과 유튜브(PBA TV, 빌리어즈TV), 네이버스포츠, 카카오TV, 아프리카TV 등 인터넷을 통해 전 경기 생중계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