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계인, 사기결혼 당해 “전 부인의 내연남 60살이었다”(‘동치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동치미’에서 배우 이계인이 결혼 사기에 당했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 이계인은 “아내에게 또 다른 남편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이계인은 ‘나는 사기 결혼을 당했다’라는 주제에 충격적인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계인은 “아내에게 또 다른 남편이 있었다 30년 전 이야기를 꺼내려니 민망하기도 하고 옛날 생각에 울분이(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웃으면서 이야기할 수 있을 때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계인은 30년 전 어머니를 여의고 만난 아내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계인은 “방송국 앞 단골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문제의 여인을 만났다”며 “방송 쪽 프리랜서 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만났고 속전속결로 결혼을 했다.

하지만 이계인은 “결혼 이후 아내가 며칠 동안 집에 들어오지 않더라”고 말했다. 결국 아내의 조카가 이계인을 찾아와 “아내에게 남자가 있는 것 같다 결혼도 한 것 같다 조사해봐라”라는 말에 패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이계인은 “수사 기관에 아내 가출 신고를 했고 며칠 뒤 아내와 내연남을 찾았다”고 말해 모두를 다시 한 번 놀라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계인은 “내가 나이가 40인데 그 놈은 60이 다 됐다”며 “아주 어릴 때 스폰서 노릇을 해주면서 유부남인데 조강지처럼 살았던 거다”고 말했다. 이어 이계인은 “그러면서 그쪽이 부도가 나니까 사이가 조원해져 그런 짓을 한 거였다 결혼하고 싶어서”라고 덧붙였다.

설상가상 신고도 불가능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계인은 “혼인신고를 안해서 남남이고 사실혼으로 인정이 안 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연남이 무릎을 꿇고 빌기 시작하면서 나한테 보내달라며 애원하더라”고 말하자 패널들은 “뻔뻔하다”고 야유를 보냈다.

그 이후 이계인은 술로 하루 하루를 지냈다고 말했다. 그러다 같은 아파트에 살던 배우 고두심 덕분에 “정신을 다시 차렸다”며 “중간에 좋은 사람을 만나서 잘 살고 있다”고 마무리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정애연은 전 남편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애연은 연애하던 시절 전 남편의 집 우편함에 편지를 발견했고 열어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편지는 외국에서 왔고 “너와 함께 지낼 때가 좋았다 네가 아직 그립다 그리고 한가지 말하지 못한 이야기가 있다 너의 아이를 가졌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정애연은 전 남편에게 편지 내용을 언급하며 돌직구로 질문했고 편지를 읽던 전 남편은 농담이라는 말을 못 봤냐며 자신의 반응에 웃었다고 말했다. 이에 심진화는 “아무리 장난이라고 해도 이해가 안 간다”며 반응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