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왜 오수재인가' 구치소에서 풀려난 서현진, 황인엽 마주쳐..."우리집 가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왜 오수재인가'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서현진이 구치소에서 풀려나 황인엽을 만났다.

25일 밤 10시 방송된 SBS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극본 김지은)8회에서는 구치소에서 풀려난 오수재(서현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팔(이철민 분)은 오수재와의 통화 내역을 공개하며 오수재가 자신에게 박소영(홍지윤 분)의 살해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을 본 송미림(이주우 분)은 충격을 받아 오수재에게 이를 알렸다.

송미림은 오수재에게 "구속영장은 떨어지지 않게 하겠지만 저한테 솔직하게 말씀하셔야 한다"며 "홍석팔 영상이 너무 충격이라 죄송한데 솔직히 의심하면 안 되는 건데 홍석팔한테 박소영 죽이라고 한 거 맞으시냐"고 물었다. 하지만 홍석팔이 공개한 영상 속 "박소영을 묻어"라는 말은 오수재가 한 말이 아니었다. 오수재는 송미림에게 "마지막 말 내가 한 말 아니다"며 "내 목소리가 아니라는 걸 밝혀 달라"고 했다.

오수재가 구취소에 들어간 사이 하 실장(전진기 분)은 최태국(허준호 분)에게 한기택(전재홍 분)이 만든 파일이라며 한 USB를 건넸다. 이와 함께 홍석팔과 최태국의 과거가 밝혀졌는데 과거 홍석팔은 최태국에게 한성범(이경영 분), 이인수(조영진 분)와 함께 룸살롱에 갔다. 최태국은 홍석팔에게 "이 의원님이 특히 화가 나셔서 자네를 처리하라고 하셨다"며 "한 회장님도 동의하셨는데 그럴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 분석가는 오수재의 음성 데이터를 조작해 만든 가짜 목소리라고 설명했고 송미림은 홍석팔 차량에 누군가 폭발 장치를 달았다는 증거 영상을 공개했다. 송미림은 "액션 영화를 찍으려 폭발물을 설피했지만 자살을 위해 누군가를 시켜 자기 자동차에 폭발물을 설치하는 사람들이 있냐"고 했다.

이때 재판장과 검사, 형사들은 뉴스에 한기택(전재홍 분)이 홍석팔의 부탁을 받고 자살을 도왔고 유서 영상 오수재 음성도 조작했다고 자수했다는 내용이 보도 된 것을 보고 놀랐다. 최태국은 한기택에게 "홍석팔 룸살롱 동영상 그거 자네 가족이 보게 되면 어떨 거 같냐"며 "270억 날리고 가족도 잃고 싶진 않겠지"라고 협박했다. 고민에 빠진 한기택은 결국 홍석팔의 차량을 폭발시켰던 것이다.

오수재는 결국 풀려나 집으로 향했다. 오수재 집 앞에서 기다린 공찬(황인엽 분)은 오수재에 다가와 "우리 집으로 가자"며 "여긴 안전하지 않다"고 말했고, 오수재는 "나 배고프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