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리닝 업' 염정아, 도박으로 나인우 돈 날려 "죽고 싶어"…이무생과 신규거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JTBC '클리닝 업'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염정아가 위기에 놓였다.

25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에서는 도박으로 탕진한 어용미(염정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신(이무성 분)과 가까운 할머니를 구한 어용미는 “어렵게 꿀물 좀 얻어왔는데 마실 수 있겠어요?”라며 병원에서 충격에 빠진 그를 위로했다.

어용미는 “할머니는 괜찮다고 하니까. 가까운 분이신가 봐요. 이렇게 놀란 거 보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고, “정말 괜찮겠어요? 진짜 괜찮은 거 맞아요? 그런 얼굴로 괜찮다고 하면 믿겠어요? 일단 정신을 차려보시고요. 할머니 가족들 연락처는요?”라고 물었다.

이영신은 “좀 다른 거 같아요. 진연아씨가. 재밌어요”라며 인간적 호기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어 “그 얘기 때문에 만나자고 한 건데. 윤태경과 은밀하게 처리하던 일이 있어요. 개인적으로. 공매도”라고 이야기를 꺼냈다.

탐탁지 않아 하는 어용미의 반응에 “대충 의향은 알겠네요. 오늘은 파트너쉽 차원에서 저녁 식사가 주 목적이었으니 아주 많이 늦은 저녁이나 먹읍시다”라고 일단락했다.

이두영(나인우 분)은 자신이 빌려준 돈을 날리고 그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 어용미에 실망했다. 진연아(갈소원 분)는 어용미 방에서 나온 카지노 코인에 도박을 또 한 것은 아닌지 의심했다. 어용미는 “그거 별 거 아냐. 불법도 아니고 게임 같은 거야. 과금도 안 돼. 엄마 진짜 안 해. 엄마 믿어”라고 변명했다.

무일푼에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놓이자 진시아(김시하 분)는 부자 친구의 집에서 브로치를 훔쳐왔다. 그걸 팔아서 돈을 마련하자는 세상물정 모르는 어린아이의 마음이었다. 어용미는 “아무리 돈 없어도 다른 사람 물건에 손 대는 거 아니야”라고 훈육했고, 내부자 거래 정보를 빼돌리고 남의 물건에 손을 대고 훔쳤던 자신을 되돌아봤다.

방송말미 어용미는 현실적인 고민 끝에 한번만 더 내부자 거래를 하기로 결심했다.

맹수자(김재화 분)는 “도박에 무슨 사정”이라며 어용미를 때렸고, 어용미는 “언니 나 애들 아니면 코 박고 죽고 싶은 심정이야. 이런 참견 다 싫어. 겪어보니까 그렇더라고 나 위해서 흥분해주고 걱정해주는 거 알겠는데 남 일은 다 남 일일 뿐이야. 나 빼고 다 타인이라고”라고 울먹였다.

한편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