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빼고파' 밝아 보였던 하재숙, 스트레스 1위 반전…"몸시 예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빼고파'에서 늘 밝아보였던 하재숙이 스트레스 수치 1위에 등극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다이어트 정체기로 우울 불안 검사를 진행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의 스트레스 수치 순위가 공개됐다. 6위는 박문치였고, 5위는 고은아였다. 4위는 일주어터, 3위는 배윤정이었다.

2위는 유정이었다. 의사는 "긴장도가 굉장히 높다, 가만히 있어도 엄청 긴장한다"며 "교감 신경이 많이 올라가 있다"고 진단했다. 유정은 "나 좀 무섭다, 늘 웃고 있는데"라고 말했지만, 박문치는 "언니 똥도 못 싸잖아"라고 폭로했다. 의사는 "안 됐다"며 "나이도 어린데 긴장 상태로 있다는 게 안 된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은 하재숙이었다. 하재숙은 "저 입원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난 스트레스 못 이겨내나봐"라고 놀라워 했다. 의사는 "밝고 에너지도 충만하지만 몹시 예민하다"고 말했다. 이어 "쉽게 바뀌지 않겠지만 처방도 하고 다이어트 방법도 달라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