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경환, "친구 없다던 슬리피, 결혼식 하객 많아"...'괜히 왔나?' 너스레('아는 형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아는 형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는 형님' 허경환이 슬리피 결혼식 때 하객수를 언급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대혼돈의 아형 멀티버스’ 특집으로 김종민, 려욱, 슬리피, 허경환, 박영진, 김성규, 이성종, 서은광이 다른 세계에 존재하는 아는 형님으로 기존 형님들의 자리를 차지하려 대결을 신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슬리피는 "나는 이상민 포지션이다, Mr Poor"라고 밝히며 "나는 무친구, 형은 무재산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빠른 84'라고 밝힌 슬리피는 "나는 84년 생 친구가 한 명도 없다"라고 밝혔고 군대에서 슬리피와 복무했던 이진호는 "슬리피가 법적 분쟁을 많이 일으켜서 그런가보다"라고 정곡을 찔렀다.
그러자 허경환은 "최근에 결혼식을 했는데 엄청 많은 하객들이 왔더라"라며 "하객들이 모여서 '이렇게 많이 올 줄 알았으면 안 온 걸 괜히 왔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