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결혼설 부인' RM, 평화로운 일상 "킹받는 여우 생각이 자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방탄소년단(BTS) RM이 여유로운 근황을 공개했다.

25일 RM은 인스타그램에 "킹받는 여우 생각이 자꾸 난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RM은 캐주얼한 옷차림을 하고 미소를 짓고 있다.

색색깔의 의자에 앉아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기도 했다. 아름다운 자연을 엿볼 수 있는 통창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스위스 바젤 비트라하우스를 구경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재미 한인 커뮤니티 미씨USA를 중심으로 RM의 결혼설이 확산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 작성자는 "한국에 있는 친한 동생으로부터 황당한 얘기를 들었다. 동생과 친분이 있는 7년 어린 후배한테 'RM과 결혼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RM과 결혼한다는 후배는 서울에 있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집안도 괜찮다고 하더라. 2014~2015년부터 방탄소년단의 팬미팅을 다녔다고 한다.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24일 빅히트 뮤직은 RM의 결혼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사진= RM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