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안타 타자일순&박찬호 결승타’ KIA, 두산 연이틀 제압…3연승 질주 [잠실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7회초 2사 1,3루에서 KIA 박찬호가 1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리고 있다. 2022.06.25 /jpnews@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KIA가 타선의 화력을 앞세워 두산을 연이틀 제압했다.

KIA 타이거즈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8차전에서 8-6으로 승리했다.

KIA는 위닝시리즈 조기 확보와 함께 3연승을 달리며 시즌 38승 1무 31패를 기록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두산은 31승 1무 37패가 됐다.

선취점부터 KIA 차지였다. 1회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의 제구 난조를 틈 타 선두 박찬호-이창진-소크라테스 브리토가 3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에 위치했다. 이후 나성범이 3구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황대인이 풀카운트 끝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0의 균형을 깼다.

최형우의 루킹 삼진으로 이어진 2사 만루 찬스. KIA 타자들은 침착하게 미란다의 공을 기다렸다. 그 결과 김선빈의 밀어내기 사구를 시작으로 박동원-류지혁이 연달아 밀어내기 볼넷으로 4-0을 만들었다. 역대 팀 최다 밀어내기 득점 공동 2위(4점)에 오른 순간이었다. 아울러 이는 역대 3번째 무안타 타자일순이기도 했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1회초 2사 만루에서 두산 미란다가 KIA 류지혁에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고 있다. 미란다는 1회를 채우지 못하고 4실점 교체. 2022.06.24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이 1회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사 후 양찬열이 중전안타, 호세 페르난데스가 볼넷 밥상을 차린 가운데 김재환-양석환이 연속 적시타, 박세혁이 희생플라이로 3-4 턱밑 추격을 가했다.

KIA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3회 선두 김선빈이 2루수 강승호 실책으로 출루한 상황. 이후 박동원의 희생번트와 류지혁의 볼넷, 박찬호의 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서 이창진이 희생플라이로 격차를 벌렸다.

그러자 두산이 3회 선두 김재환의 솔로홈런으로 다시 격차를 1점으로 좁혔다. 김재환은 KIA 선발 로니 윌리엄스의 초구 몸쪽 낮은 직구(145km)를 받아쳐 21일 인천 SSG전 이후 3경기 만에 시즌 12호포를 쏘아 올렸다.

그리고 5회 선두 양찬열과 김재환의 볼넷으로 맞이한 1사 1, 2루서 양석환이 1타점 적시타로 마침내 5-5 균형을 맞췄다.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7회초 2사 2,3루에서 KIA 박찬호가 이창진의 2타점 적시타에 득점에 성공하며 더그아웃에서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2.06.25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처는 7회였다. 1사 후 김선빈이 안타, 박동원이 볼넷으로 1, 2루에 위치한 상황. 이후 류지혁의 야수선택으로 계속된 2사 1, 3루서 박찬호가 1타점 2루타, 이창진이 2타점 적시타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7회 선두 양찬열의 볼넷과 페르난데스의 안타에 이은 양석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지만 동점을 만들기엔 역부족이었다. 마지막 9회 1사 1, 2루 찬스서 적시타가 터지지 않았다.

KIA는 선발 로니가 3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4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내려간 가운데 김정빈-고영창-이준영-박준표-장현식-정해영이 뒤를 책임졌다. 승리투수는 이준영. 타선에서는 박찬호가 4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 2득점, 이창진이 3타점으로 활약했다.

두산도 선발 미란다가 ⅔이닝 0피안타 7사사구 2탈삼진 4실점 난조로 조기에 무너졌다. 1회에만 7사사구를 헌납하며 KBO 역대 한 이닝 최다 4사구 불명예를 썼다. 패전투수는 박치국. 양석환의 3안타-3타점은 패배에 빛이 바랬다.

한편 KIA 김종국 감독은 8회 투수 교체 과정에서 자동 퇴장을 당했다. 장현식을 정해영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감독이나 코치는 동일타자가 타석에 있을 때 또 다시 그 투수에게 갈 수 없다’는 규정을 어겼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