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기안84, 목디스크 고통 호소 "예민..건강 회복하고 돌아올 것"(인생8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인생84' 유튜브 캡처



기안84가 목디스크 고통을 호소했다.

25일 오후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구독자도 50만 터지고, 목 디스크도 터진 기안84 근황 +50만 구독자 이벤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기안84는 환자가 돼 나타났다. 목에서 척추 쪽으로 주사를 맞았다는 기안84는 "데미지가 쌓여서 터졌다. 아픈게 문제가 아니라 잠도 안 오고 진통제를 먹어도 좀 있으면 또 아프고 아프니까 잠이 안 온다"고 고통스러워했다.

제작진의 "이번 주 찍어야되는데 뭐 없더라. 오십만 구독 기념으로 회식하는거 찍으려고 했다"는 말에 기안84는 "아프니까 사람이 화가 많아진다. 되게 예민하다. 운전할 때도 괜히 스트레스 받는다. 나는 프로니까 짜증 안냈다. 짜증을 참아가며 일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촬영 당일이 '인생84' 미노이 편이 올라오던 날이었다. 미노이를 보고 "귀엽네"라며 미소 짓던 기안84는 "다음에 하고 싶은 콘텐츠가 있냐"는 질문에 "러브물 말고 할만한 게 내가 보니까 페이크SF. 조회수 10만만 나와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기안84는 현재 화제인 유튜브 영상들을 둘러봤다. 그는 잘하는 애들 많구나"라며 감탄했다. 특히 고등학생 브이로그는 보면서 "왜 이렇게 열받지. 나는 할 수 없는 지나온 거지 않나. 일단 너무 열받는다. 너무 부럽다. 너무 부러워. 이 나이이기 때문에 사소한 것들이 설레고 그러는거다"라며 "청소년 구독자 여러분들.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빨리 고백해서 사겨라. 그거 저 나이 때밖에 못 한다. 청춘은 한 번 뿐인데 어쩌겠나"라고 조언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기안84는 "건강을 회복하고 무언가로 돌아오겠다"고 인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