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윤아 "며칠동안 힘든 시간 보내"...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오윤아가 아들 민이의 근황을 전했다.

25일 오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민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아~~~~ 며칠 동안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어요. 민이 팔이 부러져서. 헉 ㅠㅠ 수술하고 회복 중이에요~ 수술이 너무 잘 돼서 감사하고 민이가 덜 아파해서 감사해요. 그래도 다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달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병원에서 민이와 카메라를 응시하는 오윤아의 모습이 담겼다. 민이의 팔에 깁스가 돼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조이뉴스24

오윤아 [사진=오윤아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오윤아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 중이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