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뭐' 이보람·정지소·흰·소연, 역대급 하모니…'그·그·그' 대히트 예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이보람 정지소 흰 소연이 한팀으로 '그때 그 순간 그대로'로 환상 하모니를 선보였다. '그때 그 순간 그대로'를 역대급 가창력으로 열창하며 녹음도 성공적으로 마쳐 히트를 예감하게 했다.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안테나와 콴무진, 그리고 시소까지 각 소속사를 선택한 WSG워너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멤버들은 각 소속사가 선택한 곡을 청음한 뒤 자신들이 부르고 싶은 곡을 선택하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김도훈과 서용배의 '그때 그 순간 그대로'는 안테나의 곡이었다. 이 곡을 선택한 멤버들은 이보람과 정지소 흰 소연이다. 조영수의 '사랑이야'는 콴무진의 곡으로, 나비와 권진아 엄지윤 쏠이 선택했다. 월드 작곡 군단의 '클링 클링(Clink Clink)'은 시소가 선택한 곡으로, 윤은혜와 조현아 박진주 코타가 해당 곡을 부르게 됐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안테나 팀은 친목도모에 나섰다. 대표 유팔봉(유재석)은 미주와 함께 차를 타고 멤버들 픽업을 위해 이동했다. 미주는 "할 일이 많다"는 유팔봉의 말에 "휴대전화 빼앗아야 한다, 연애 하면 안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유팔봉이 "나이가 찰대로 차신 분들"이라고 했지만, 미주는 "아니다, 일단 다 빼앗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팔봉은 "그래서 가방을 갖고 온 건가"라고 물었고, 미주는 "(활동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 이보람과 정지소가 먼저 차에 탑승했고, 유팔봉은 이들에게 교제 여부 등에 대해 공유해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저희는 그런 거 갖고 터치 안 한다, 다만 알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주는 "아니라 했는데 나중에 걸리면 안 된다"고 했고, 유팔봉은 "그건 아니야, 신뢰를 바탕으로 시작해야 하니까"라고 강조했다.

이후 다 모인 이들은 분식집에서 친목도모를 이어갔다. 이보람은 일정을 위해 새벽 4시30분에 기상했다는 사실을 밝혔고 "3시에도 일어날 수 있다, 잠 안 자도 된다,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씨야 때는 하루만 쉬었으면 하는 게 소원이었는데 지금은 하루도 안 쉬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팔봉은 인성과 예절을, 미주는 열심과 최선을 강조했다. 유팔봉은 "그 외 사항은 노 터치"라고 했지만, 미주는 "그 외는 제가 터치하겠다"고 말했다. 유팔봉은 "유미주 부대표는 휴대전화도 걷는다고 하더라"고 했고, 미주는 "하루도 안 쉬고 싶다고 하시니까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는 연습실에 나와야 한다, 점심과 저녁도 드리고 계획표도 짜드리겠다"며 "팀워크를 위해서다, 연습생 시절엔 그렇데 한다"고 열의를 드러냈다.

과거 좋아했던 스타들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이보람은 과거 유재석을 좋아했다며 이에 팬들도 유재석과 자신의 사진을 많이 합성해줬다고 했다. 당황한 미주는 "왜 좋아한 거냐, 성격이 좋았던 건가?"라고 말해 유팔봉을 발끈하게 했다. 이보람은 "머리부터 발끝까지"라고 유재석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유팔봉을 뿌듯하게 했다. 이어 정지소가 강동원을 좋아했다고 밝혀 유팔봉이 "괴리가 크다"고 말하게 했다. 반면 흰은 박명수가 이상형이었다고 고백했고, 미주는 "내면 보는구나"라고 응수, 주위를 폭소케 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의 그룹명도 정해졌다. 유팔봉이 '사걸(4girl)'이라는 아이디어를 냈고, 미주가 "사걸이 좋으면 차라리 사걸 육수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어 미주는 "무슨 뜻이냐 물어보면 사골육수 같이 푹 고아낸 목소리"라고 설명해 모두의 지지를 받았다. 이후 이들은 '그때 그 순간 그대로'에 맞는 안무를 각자 선보이기도 했다. 소연은 현역 아이돌답게 무대 매너까지 선보이는 모습으로 모두의 환호를 자아냈다.

녹음 당일에는 '그때 그 순간 그대로'의 작곡가 김도훈, 서용배와 만났다. 김도훈 작곡가는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사랑의 인사' '8282' '보여줄게' '피 땀 눈물' '잊지 말아요' '멍청이' '음오아예' 등 히트곡을, 서용배 작곡가는 '헤븐' '카탈레나'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등 히트곡을 냈던 이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들 작곡가들은 안테나로 온 멤버 구성에 대해 "소리 질렀다, '됐다 이건' 했다" "노래를 좋아해주셔서 감사하다" "처음엔 주작인 줄 알았다"는 등 반응을 보였다.

이들 작곡가들은 멤버들에 맞게 화음과 애드리브를 추가했고 이보람과 정지소의 케미를 살린 것은 물론, 소연의 청량한 보이스와 흰의 고음도 살렸다고 했다. 이어 각 멤버들이 녹음에 나섰고, 각자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작곡가들을 흐뭇하게 했다. 흰의 역대급 고음에 모두 "소름돋았다"는 반응도 나타냈다. 서용배는 "흰씨가 저희 팀이 됐을 때 '이거다' 했다"며 극찬했다. 이후 이보람이 녹음에 도전, 여전한 가창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어 이들의 하모니로 완성한 '그때 그 순간 그대로'가 공개됐고, 역대급 하모니로 히트를 예고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