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 뻔 했다"...세븐틴, 2년 4개월 만 월드투어에 울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그룹 세븐틴이 2년 4개월 만의 대면 단독 콘서트에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플레디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럿들, 너무 보고싶었어요!"

그룹 세븐틴이 2년 4개월 만의 대면 단독 콘서트에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세븐틴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월드투어 '비 더 선(BE THE SUN)' 서울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비 더 선'은 지난 2019년 진행된 두 번째 월드투어 '오드 투 유(ODE TO YOU)' 이후 약 2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세븐틴의 새 월드투어다.

세븐틴의 데뷔 첫 고척돔 입성으로 의미를 더하는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단독 공연으로 뜨거운 이들의 인기를 증명했다.

이날 세븐틴은 '핫(HOT)' '마치(March)' '히트(HIT)'로 화려한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디노는 "아까 '마치(March)' 무대 할 때 진짜 울 뻔 했다. '마치'가 멋있는 곡이니 참은 거지 그게 아니였으면 (울음이) 터졌을 것"이라며 오랜만의 대면 공연에 대한 감격을 드러냈다.

이어 호시는 "이번 공연은 저희가 가장 욕심낸 공연이다. 큐시트에도 욕심을 냈고, 무대에도 욕심을 냈다. 멤버들과 리허설을 할 때 '체력 분배를 해야겠는데' 했는데 강약 조절이 안된다. 캐럿들이 있으면 전력을 다하게 된다"며 "제가 지금 속살을 보여드릴 순 없지만 닭살이 돋았다 지금"이라고 새 월드투어에 쏟은 세븐틴의 진심을 전했다.

도겸은 "너무 보고싶었다. 정말 오랜만에 캐럿들이 소리를 지를 수 있고 스트레스를 마음껏 푸실 수 있고 즐기실 수 있는 콘서트로 뵙게 됐다"며 "목이 쉴 정도로 열심히 응원해달라. 오랜만의 콘서트라 그런지 긴장을 많이 했다"고 당부했다.

조슈아는 약 1만 7,500석을 가득 채운 캐럿을 향해 "너무 아름답다. 너무 너무 너무 보고싶었다"며 "정말 너무 보고싶었고 이 함성소리가 너무 듣고 싶었는데 드디어 듣게 됐다. 진짜 이것만 기다리고 있었다. 저희가 진정한 세븐틴을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세븐틴은 이번 공연을 통해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증명하며 전 세계 팬들과 반가운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비 더 선' 서울 공연은 이날을 시작으로 오는 26일까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되며, 월드투어는 오는 8월 북미 및 캐나다, 9월 아시아 공연에 이어 11월 일본 돔 투어로 이어질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