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스포츠타임] 최지만 앞에서 대포 날린 박효준…홈런 포함 멀티히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정현 기자 / 임창만 영상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효준이 메이저리그 선배 최지만 앞에서 홈런을 포함한 멀티히트 경기를 펼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박효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 9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6회 송구가 아쉬웠지만, 멋진 백핸드 캐치를 선보였던 박효준은 공격에서는 더욱 빛이 났다.

첫 타석 상대 선발 제프리 스프링스의 공을 바라만 보며 3구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 달라진 타격을 보여줬다.

팀이 2-3으로 뒤지고 있던 5회 선두타자로 나서 높게 형성된 약 90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간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치지 않고 10회 무사 2루에서 유격수 방면으로 내야 안타를 친 뒤 2루 도루에 성공하는 등 활약했다. 최종 성적은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같은 경기에 나섰던 탬파베이 내야수 최지만은 고개를 숙였다. 8회 뜬공을 박효준에게 잡히는 등 4타수 무안타로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이 ‘20’에서 중단됐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건 최지만이었다. 팀 동료 해롤드 라미레즈가 10회말 끝내기 안타를 쳐내 4-3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잠시 1루에서 만나기도 했던 코리안 빅리거들, 경기 결과를 떠나 한국 팬들에게 또 하나의 볼거리를 선물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