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우 원더골’ 본 수원FC 김도균, “크로스 아니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허윤수 기자] 분위기를 탄 수원FC가 더비 경기를 통해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수원FC는 25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삼성을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8라운드 안방 경기 일명 ‘수원 더비’를 치른다.

최근 수원FC는 제대로 흐름을 탔다. A매치 휴식기 전까지만 해도 리그 6경기 연속 무승(2무 4패)의 늪에 빠졌지만 이후 2연승을 달리며 중위권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날 수원FC는 라스, 이영준, 이기혁, 장혁진, 무릴로, 정재용, 신세계, 김건웅, 박민규, 정동호, 박배종(GK)이 선발로 나선다.

경기전 김도균 감독은 “굉장히 어려운 시기를 보내다가 선수들이 열심히 잘해서 좋은 흐름을 탔다. 이 흐름을 계속해서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위기에서 기회를 잡고 순위 상승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오늘 경기를 통해 승점 3점을 가져오고 싶은 마음이다. 지난 첫 대결에서 패했기에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수원FC 상승세의 주역은 단연 이승우. 3경기 연속골로 팀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특히 지난 포항스틸러스전에는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김 감독은 “정말 멋있는 골이다. 장난삼아 ‘크로스였냐, 슈팅이었냐’고 물어봤다. 승우가 마음먹고 찬 슈팅이라더라. 매 경기 좋은 활약을 해주고 있다. 감독으로 봤을 때도 운동장에서 기량뿐만 아니라 끈질기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만족한다”며 웃었다.

이날 이승우는 벤치에서 경기를 준비한다. 김 감독은 “22세 이하(U-22) 활용으로 인한 결정이다. 수비나 미드필드 자원에서 쓸 U-22 자원이 없다. 라스도 계속 뛰고 있지만 승우가 체력적으로 비축했다가 들어가서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승우 못지않게 김승준 역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 감독은 “김승준도 좋은 재능을 지닌 선수다. 프로 처음 입단할 때부터 봐왔다. 그런 재능이 점점 없어지는 게 지도자로서 안타까워서 영입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시즌에는 그렇게 나쁘다고 생각은 안 했지만 중간중간 부상이 있었다.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올 시즌에는 부상이 없다. 또 지난 시즌 백스리를 쓰면서 윙포워드 자원을 많이 정리했다. 김승준은 활용도가 높아서 적은 출전 시간에도 제 역할 해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부상으로 한 경기를 건너뛰었던 김현도 돌아왔다. 김 감독은 “김천상무전 부상 이후 3일 정도 쉬었다. 경기 중 투입이 충분히 가능하리라 본다”라고 말했다.

휴식기 이후 안정세를 보이는 수비진에 대해선 “수비적인 부분은 계속 고민 중이다. 김동우가 어제 부상을 당해서 제외됐다. 잭슨, 곽윤호, 김건웅이 전문적인 수비수고 신세계가 오른쪽과 중앙을 겸한다. 김현도 오늘 고민을 많이 했다. 김천전 이후에 부상 여파도 있고 해서 기존 선수들을 믿고 구성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