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참전용사 이봉식 옹의 시구와 여성 학도병 정기숙 여사의 애국가에 "감사합니다" 화답한 야구팬들 [MK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벌어진 가운데 6.25 참전용사 해병대 1기 이봉식 옹이 시구를 하고, 여성 학도병으로 참전한 정기숙 여사가 애국가를 불러 야구팬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날 야구장을 찾은 팬들은 “감사합니다” 카드를 들고 이봉식 옹과 정기숙 여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31승 36패로 리그 6위를 기록하고 있는 두산은 전날 경기 패배에 설욕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리그 4위의 KIA는 두산을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하고 있다.

매일경제

여성 학도병으로 6.25에 참전했던 정기숙 여사가 애국가를 열창하고...


매일경제

해병대 1기로 6.25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이봉식 옹이 시구를 하자...


매일경제

야구팬들은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잠실(서울)=김재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