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대병원서 환자 보호자 방화…한때 응급실 운영 차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대병원서 환자 보호자 방화…한때 응급실 운영 차질

어제(24일) 오후 9시 45분쯤 부산 서구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자신의 몸과 병원 바닥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뒤 불을 질렀습니다.

A씨는 어깨와 다리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방화 시도에 응급실 환자와 의료진 등 4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불은 자체 진화됐지만, 응급실 운영이 11시간 동안 차질을 빚었습니다.

응급 환자의 보호자인 A씨는 3시간 전 "빨리 치료하라"며 소란을 피워 경찰이 출동해 귀가 조처했는데 이후 다시 찾아와 방화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응급실 #방화 #부산대학교병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