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상화폐업체 '줄도산?'…셀시어스도 파산 신청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에 인출 중단된 이후 '휘청'

더팩트

최근 인출 중단을 선언하며 시장에 충격을 줬던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가 파산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한예주 기자] 최근 가상화폐 시장이 급락장을 겪으며 관련한 대출 플랫폼들의 인출 중단 사태가 잇따른 가운데 셀시어스 네트워크가 파산 신청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셀시어스가 최근 가상화폐 시장에 타격을 준 금융시장 상황을 맞아 컨설팅 업체인 알바레스 앤 마살의 구조조정 전문 컨설턴트를 고용했다면서 24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이미 셀시어스는 지난 12일 가상화폐 가격 폭락세가 이어지던 와중에 "극한의 시장 상황 때문에 계좌 간 모든 인출·스와프·이체 거래를 중단한다"며 계좌간 모든 인출과 이체 거래를 중단했다. 인출 서비스를 언제 재개할지 발표하지 않아 파산 절차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상화폐 전문매체인 코인데스크도 셀시어스의 파산 가능성을 전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투자자들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6000억 원)를 조달해 셀시어스의 부실 자산을 사들이려는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셀시어스의 지난달 기준 자산은 118억 달러(약 15조3000억 원) 수준이다.

셀시어스는 최대 30%의 높은 수익률을 보장해 예금자들로부터 자금을 확보한 뒤 이를 암호화폐 투자를 위해 필요한 사람들에게 고금리로 대출해줬다. 그렇지만 지난해 11월 6만 달러 대였던 암호화폐 가격이 최근 2만달러를 위협할 정도로 하락하며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뱅크런)가 발생했고 급기야 인출 중단을 선언했다.

셀시어스의 인출 중단은 스테이블 코인인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 이후 가상화폐 시장을 한층 얼어붙게 만드는 악재가 됐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